안재욱과 김희선이 중국 방송사 대표단으로부터 최고의 한류(韓流)스타로 뽑혔다.음악채널 KMTV가 문화관광부 초청으로 15~19일 방한한 중국 30개 방송사 대표단에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둘은 각각 9표와 10표를 얻은 남녀 인기스타 1위에 올랐으며 한류스타로 드라마를 만들 때 캐스팅하고 싶은 연기자 1,2위도 함께 차지했다.

대표단은 중국에서 가장 경쟁력이 있는 한국의 대중문화로는 TV드라마를 꼽았고 음반, 관광, 영화, 게임, 패션이 그 뒤를 이었다.

한류스타가 인기를 끄는 이유로는 세련되고 멋있기 때문이라고 답했으며, 청소년들과는 달리 기성세대들은 한류열풍에 대해 부정적이라는 분석도 내놓았다.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