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14년 함께한 가족을 보호소에 버린 이유가.. 너무 비정합니다

입력
2023.09.29 09:00
0 0

지난 6월 말, 미국 뉴욕 주 페넬빌에 위치한 ‘영원한 친구 동물보호소'(Friends Forerver Animal Rescue)는, 예상치 못한 골든 리트리버 친구의 방문을 받았습니다.

다소 푸석해 보이는 털, 마르고 주름진 콧잔등을 보면 이 친구의 나이를 짐작해볼만 한데요.

Friends Forerver Animal Rescue 페이스북

Friends Forerver Animal Rescue 페이스북

골든 리트리버의 이름은 ‘소피아'.(14) 소피아는 가족과 함께 보호소를 찾았습니다.

보호소 대표 케이시 뉴튼 씨의 불길한 예감은 틀리지 않았습니다. 가족이 소피아를 버리려 데리고 온 겁니다. 14년간 한 가정에서 지냈던 소피아였지만, 그들이 가족을 버리려는 이유는 너무나도 매몰찼습니다.

우리가 이사를 가야 하는데,

거기서는 강아지를 키울 수 없어서요.

소피아는 당연히 가족의 사정을 모릅니다. 그저 자신이 여기에 왜 왔는지, 영문을 모르는 표정만 지을 뿐이었죠.

Friends Forerver Animal Rescue 페이스북

Friends Forerver Animal Rescue 페이스북

모든 것이 혼란스러운 소피아를 뒤로 하고, 가족은 먼 길을 떠났습니다. 보호소 대표 케이시 뉴튼 씨는 치밀어오르는 화를 억누르고, 소피아를 제대로 돌볼 고민부터 시작했습니다.

14년간 가족을 떠나본 적 없는 소피아에게 보호소 생활은 무리라고 여긴 뉴튼 씨는 자신의 집에서 소피아를 돌보며 입양홍보를 시작했어요. 지역 방송국과 인터뷰를 하고, 소셜 미디어를 통해 소피아의 사연을 알렸죠.

Friends Forerver Animal Rescue 페이스북

Friends Forerver Animal Rescue 페이스북

그로부터 한달 뒤, 소피아의 새 가족이 되겠다는 사람이 나타났습니다. 넓은 마당을 갖춘 집에서 소피아에게 해줄 수 있는 걸 다 해주기로 약속한 최고의 가족이었죠.

소피아가 행복한 여생을 누리며, 무책임하게 자신을 버리고 갔던 옛 가족과의 아픈 기억은 잊어버렸기를 바랍니다.

▼세상 모든 동물들의 이야기 만나보기▽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