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비수도권 지자체·대학 협업 모델로 첨단분야 융합인재 키운다
알림

비수도권 지자체·대학 협업 모델로 첨단분야 융합인재 키운다

입력
2023.03.28 17:54
수정
2023.03.28 18:02
0 0

'지자체 참여형' 5개 분야 신규 선정 공고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6월 7일 용산 대통령실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반도체 포토마스크를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6월 7일 용산 대통령실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반도체 포토마스크를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정부가 첨단 분야 융합인재 육성에 비수도권 지방자치단체를 참여시킨다. 지금까지 대학의 연구 역량에만 의존했다면 앞으로는 지역 산업과 연계한 인재 육성에 힘을 싣겠다는 취지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올해 첨단 분야 혁신융합대학 사업에 5개 신규 연합체(컨소시엄)를 선정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사업은 2021년 '디지털 신기술 인재 양성 혁신공유 대학'으로 출범했다. 올해부터는 첨단 분야 인재 양성 전략을 반영해 사업명을 변경하고 지역 전략산업과 연계 강화를 위해 새롭게 5개 분야 연합체를 '지자체 참여형'으로 선정하는 것이다.

추가하는 분야는 △항공·드론 △반도체 소·부·장 및 후공정 △이차전지 △차세대통신(5G·6G) △친환경사업이다. 기존 '대학 주도형' 8개 분야(인공지능, 빅데이터, 차세대 반도체, 미래자동차, 바이오헬스, 실감미디어, 지능형 로봇, 에너지신산업)에 5개 신규 분야를 더해 올해 1,44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총 13개 분야의 혁신융합대학 연합체는 2026년까지 운영된다.

교육부는 이날 '지자체 참여형' 연합체 선정 공고를 했다. 접수는 오는 5월 4일 오후 3시까지다. 14개 비수도권 광역 지자체가 대학과 연합체를 구성해 사업을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서는 연합체 주관대학이 제출하면 된다. 각 지자체와 대학은 최대 2개 분야까지 신청 가능하고 주관대학은 1개 분야만 신청할 수 있다. 교육부는 평가를 거쳐 5월 중 신규 연합체를 확정할 계획이다.

이윤홍 교육부 인재정책기획관은 "국가 차원의 첨단 분야 인재 양성 정책이 지역의 발전과도 연계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경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