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구조 50분 만에 다시 극단 선택... 경찰 4명이 못 막았다
알림

구조 50분 만에 다시 극단 선택... 경찰 4명이 못 막았다

입력
2023.02.03 19:30
수정
2023.02.03 19:45
8면
0 0

보호자 인계 중 경찰에 "나가 달라"
방에서 문 걸어 잠그고 재차 투신
"경찰, 극단 선택 재시도 대비 미비"

경찰 마크. 게티이미지뱅크

경찰 마크. 게티이미지뱅크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여성이 구조 50분 만에 다시 투신해 숨졌다. 경찰관이 4명이나 출동했지만 비극을 막지 못했다. 잇단 주취자 방치 사망 사고에 이어 극단적 선택을 방지하지 못한 사건까지 발생하면서 매뉴얼 등 경찰의 현장 대응 능력을 다시 점검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3일 경남 진해경찰서와 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6분쯤 창원시 진해구의 한 아파트 7층에 40대 여성 A씨가 매달려 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A씨는 자택 8층에서 뛰어내렸다가 바로 아래층 난간에 걸려 있던 상태였다. 이웃 주민들은 그를 구조해 자택으로 돌려보냈다. 집에는 초등학생 딸도 함께 있었다.

현장에 도착한 119구급대원들은 20여 분 정도 A씨를 관찰하다 경찰에 인계하고 철수했다. 진해서 소속 2명과 관할 지구대 소속 2명 등 남성 경찰관 4명이 출동했다. 이후 경찰관들은 A씨 남편과 연락이 닿아 응급입원 절차 등을 논의했다. 하지만 딸 방에 누워있던 피해자가 “불편하다. 방에서 나가달라”고 요구하자, 오후 2시 56분쯤 문을 열어둔 채 모두 거실로 나왔다. 곧바로 A씨는 방문을 걸어 잠근 뒤 재차 투신해 사망했다. 그는 평소 우울증을 앓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의 요청이 있었다고는 하나 경찰 대응에도 분명한 허점이 드러났다. 통상 극단적 선택에 실패한 사람은 재시도 가능성이 커 심지어 화장실까지 동행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경찰 관계자는 “자살 기도자 보호조치 매뉴얼에 혼자 두면 안 된다는 조항은 없다”면서도 “방문이 다시 닫히지 않게 조치하지 못한 부분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경찰 업무 매뉴얼에는 자살 기도(우려)자 발생 시 △현장출동 △상황파악 및 현장조치 △대상자 인계 등 3단계로 나눠 대응하도록 나와 있다. 투신에 대비해 에어매트와 폴리스라인 등 안전시설물을 설치하고, 상황 종료 뒤에는 보호자 또는 의료기관에 인계해야 한다. 보호입원이나 행정입원, 응급입원 등 강제입원 조치도 가능하다. 의사ㆍ보호자의 동의가 필요한 보호ㆍ행정입원과 달리 응급입원은 경찰 직권으로 할 수 있다.

다만 경찰은 A씨의 경우 초등생 자녀가 있어 응급입원을 시키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내부 감찰을 통해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의 과실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으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창원= 박은경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