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양양 헬기 사고 탑승자 신원 확인…"여성 2명, 승무원 지인"
알림

양양 헬기 사고 탑승자 신원 확인…"여성 2명, 승무원 지인"

입력
2022.12.01 16:22
수정
2022.12.01 16:38
0 0

경찰 "DNA 긴급 감식 진행"
잔해 수거 원인 규명 본격화

헬기 추락 사고 발생 이틀째인 지난달 28일 오전 강원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에서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관계자들이 사고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양양 연합뉴스

헬기 추락 사고 발생 이틀째인 지난달 28일 오전 강원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에서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관계자들이 사고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양양 연합뉴스

산불 계도비행 중 강원 양양군 어성전리 야산에 추락한 헬기 탑승자 중 탑승신고를 하지 않았던 승객 신원이 유전자(DNA) 감정을 통해 확인됐다.

강원 속초경찰서는 1일 "지난달 27일 헬기 추락사고로 숨진 탑승자 전원에 대한 신원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확인했다"고 밝혔다. 헬기업체 등을 통해 이미 신원이 알려진 기장(71)과 정비사(54), 부정비사(25) 외에 정비사 지인 A(56)씨와 B(53)씨도 당초 알려진 사람과 동일인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사고 직후 헬기 업체 관계자와 유가족으로 추정되는 인물 등을 대상으로 계류장 폐쇄회로(CC)TV를 통해 경기도에 거주하는 A씨와 B씨의 신원을 확인했다. 다만 경찰은 이들이 탑승신고를 하지 않아 이륙 후 탑승자가 바뀌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신원 확인을 의뢰했다.

한편 사고 조사 원인에 나선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는 이날 헬기 추락현장에서 잔해물 3.5톤을 수거해 조사에도 속도가 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 산하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와 강원도경찰청, 강원소방본부 관계자들이 지난달 28일 오전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지자체 임차 헬기 추락 사고 현장에서 합동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양양= 뉴스1

국토교통부 산하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와 강원도경찰청, 강원소방본부 관계자들이 지난달 28일 오전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지자체 임차 헬기 추락 사고 현장에서 합동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양양= 뉴스1


양양= 박은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