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역전 직후 다가가 "메시, 넌 못 이겨" 사우디 수비수의 도발

알림

역전 직후 다가가 "메시, 넌 못 이겨" 사우디 수비수의 도발

입력
2022.11.23 14:16
수정
2022.11.23 14:27
0 0

사우디아라비아 수비수 알리 알 불라이히
후반 8분 역전골 터지자마자 메시에게 도발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가 22일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경기에서 경기가 풀리지 않자 괴로워하고 있다. 루사일=연합뉴스

월드컵 역사상 손에 꼽히는 이변을 만들어낸 사우디아라비아가 패기 있는 도발로 '축구의 신' 자존심에 흠집을 냈다.

22일(한국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선 세계랭킹 51위 사우디아라비아가 세계랭킹 3위 아르헨티나를 2-1로 꺾는 기적이 벌어졌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승리는 치밀한 전술로 완성됐다. 수비라인을 끌어올려 오프사이드를 유도한 결과 아르헨티나는 전후반 도합 오프사이드를 10번이나 범했다. 전반 10분 리오넬 메시가 페널티킥을 성공시켰지만 이후로는 이란의 철통 같은 수비에 힘을 쓰지 못했다. 결국 경기 후반 사우디아라비아의 역습에 아르헨티나는 두 차례 골문을 내줬다.

극적인 역전골이 터지자마자 기세가 등등해진 사우디아라비아 선수는 메시에게 노골적인 도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 수비수 알리 알 불라이히는 경기 종료 40여 분을 남겨 두고 망연자실한 메시에게 다가갔다. 그는 메시의 등을 두드린 뒤 "당신은 이기지 못할 것이다"라고 반복해 말했다. 후반 3분 살리흐 알 샤흐리의 동점골에 이어 후반 8분 살림 알 다우사리가 역전골을 넣은 직후였다.

메시는 어이가 없다는 듯 한동안 알 불라이히를 노려봤고, 아르헨티나 동료들이 서둘러 둘을 떼어 놨다. 두 선수 사이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으나 메시는 자존심에 큰 타격을 입었을 법하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날 알 불라이히의 장담대로 월드컵 최대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충격적인 패배 후 메시는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 가장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 모두에게 매우 힘든 패배다"라고 하면서도 "아직 우리에게는 두 경기가 남았다"고 애써 위안을 삼았다.

이정원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