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오연수 "아들 위해 미국 생활 시작…한국 오는데 7년 걸렸다" ('고두심이 좋아서')
알림

오연수 "아들 위해 미국 생활 시작…한국 오는데 7년 걸렸다" ('고두심이 좋아서')

입력
2022.11.22 16:24
0 0
오연수가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에서 고두심을 만났다. 오연수는 과거 두 아들의 유학 뒷바라지를 위해 미국 생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채널A 제공

오연수가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에서 고두심을 만났다. 오연수는 과거 두 아들의 유학 뒷바라지를 위해 미국 생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채널A 제공

배우 오연수가 과거 두 아들의 유학 뒷바라지를 위해 미국 생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되는 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31회에는 오연수가 여행 메이트로 깜짝 등장한다.

고두심은 경기도 양평으로 나 홀로 가을 여행을 떠났다. 그는 형형색색으로 물든 단풍 길을 따라 천년고찰 용문사를 거쳐 연인들의 데이트 성지로 이름난 두물머리에 도착했다. 고두심은 이곳의 명물이라는 연잎 핫도그를 먹어보기 위해 직접 줄을 서서 기다렸다. 그러던 중 선글라스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팬이라며 달려든 한 여인이 고두심을 끌어안았다. 당황한 고두심의 앞에서 선글라스를 벗으며 얼굴을 드러낸 이는 바로 오연수였다.

오연수는 "선생님이 여행 프로그램 하신다기에 응원차 깜짝 방문했다"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그는 1990년 드라마 '춤추는 가얏고'에서 고두심과 모녀 호흡을 맞췄다. 드라마 촬영 당시 대학생이었던 오연수의 첫인상을 떠올린 고두심은 "그때 내가 떡잎을 딱 알아봤다. 연수가 마치 청초한 난초꽃 같아서 좋은 배우가 될 거라 예감했다"며 칭찬했다. 이에 오연수는 "예전 영상을 보면 발 연기가 따로 없다. 왜 저렇게 했나 싶다"며 속내를 털어놔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남편 손지창과 어떻게 만났냐는 고두심의 질문에 오연수는 "초, 중학교 선후배 사이로 얼굴만 알던 사이였는데 데뷔 후 촬영장에서 다시 만난 뒤 사랑을 키워 6년 열애 끝에 결혼식을 올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둘 다 엄청 바빴었는데 바빠도 연애는 다 하더라. 바빠서 연애 못한다는 건 다 거짓말이다"라고 말해 고두심을 폭소케 했다.

이후 한 식당에서 오리진흙구이를 먹으며 담소를 이어가던 중 오연수는 고두심에게 미국 생활 이야기를 들려줬다. "2014년 두 아들의 유학 뒷바라지를 위해 2년 예정으로 미국 생활을 시작했는데 한국으로 돌아오는 데 무려 7년이나 걸렸다"는 게 오연수의 설명이다. 그는 "애들만 공부하라고 보내면 두고두고 후회할 것 같아 따라나섰는데 배우로서의 경력 단절을 걱정했으면 못 갔을 거다. 지금은 엄마가 함께해 줬다는 걸 애들도 너무 고마워하고 가족과 함께 정말 소중한 시간을 보냈다는 생각이 든다"며 소회를 밝혔다.

이날 방송에는 선재 스님이 고두심의 오랜 인연으로 출연해 제철 밥상을 선보인다. '좋은 음식이 좋은 에너지를 만든다'는 선재 스님의 음식 철학이 담긴 밥상 앞에서 고두심이 연신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양평 편은 이날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