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더 솔직해졌다"…'에덴2', 마라맛 연애 리얼리티의 귀환 [종합]
알림

"더 솔직해졌다"…'에덴2', 마라맛 연애 리얼리티의 귀환 [종합]

입력
2022.11.15 16:33
0 0
시미즈 이홍기 윤보미(왼쪽부터 차례로)가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IHQ 제공

시미즈 이홍기 윤보미(왼쪽부터 차례로)가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IHQ 제공

'에덴2'의 관찰자 시미즈는 이 프로그램이 중독성 있는 마라맛 연애 리얼리티라고 설명했다. 이홍기 윤보미도 '에덴'의 새로운 이야기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15일 IHQ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윤두한 PD와 유지혜 작가, 그리고 이홍기 윤보미 시미즈가 참석했다.

'에덴2'는 비연예인인 남녀 출연진이 본능적으로 끌린 상대방의 조건을 하나씩 추리해가며 사랑을 찾는 모습을 그린 연애 리얼리티다. 시즌1의 인기에 힘입어 시즌2로 돌아왔다. 이홍기 윤보미 시미즈는 '에덴2'의 관찰자로 활약할 예정이다.

'에덴2' 향한 자신감

이홍기가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IHQ 제공

이홍기가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IHQ 제공

관찰자들은 '에덴2'를 향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시미즈는 "빨리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 어떻게 흘러갈지 예상이 안 된다"고 했다. 윤보미는 "시즌1 때도 많은 분들이 즐겁게 봐주셨다. 확실한 건 '에덴2'가 시즌1보다 더 핫해지고 솔직해졌다는 거다. 그래서 주변 반응이 궁금하다"고 전했다. 이홍기는 "시즌1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속도감이 있다. '요즘 젊은 친구들은 이게 되는구나' 싶어서 놀랍기도 했다"고 말했다.

유 작가는 시즌1이 사랑받았던 만큼 시청자들의 기대에 대한 부담감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관찰자 친구들이 재밌다고 해주셔서 기대되고 설렌다"고 말했다. 윤 PD는 "많은 것들을 보여드리고 싶은데 방송에서 보일지 궁금하다. 시즌1을 사랑해 주신 만큼 '에덴2'도 사랑해 주신다면 좋겠다"고 전했다.

시즌1과 '에덴2'의 차이점

윤보미가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IHQ 제공

윤보미가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IHQ 제공

이홍기 윤보미 시미즈는 시즌1과 2의 차이점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이홍기는 "시즌1은 관찰자들의 리액션이 '그럴 수 있지'라는 느낌이었는데 '에덴2'를 보면서는 경악했다. '이럴 수 있어?'라는 느낌이었다"고 했다. '에덴2'에 다양한 색깔이 담겨 있다는 이야기도 들려줬다. 그는 "장르별로 있다. 공포도 있다"고 말했다.

시미즈는 "고도의 심리전이 생겼다. 감정의 소용돌이가 많았다"고 귀띔했다. 윤보미는 "비주얼이 더 핫해졌다"고 강조했다. 이홍기는 "시즌1이 사파리라면 '에덴2'는 아마존 같다"며 더욱 뜨거워진 사랑 이야기를 예고했다.

가식 없는 청춘 남녀들

시미즈가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IHQ 제공

시미즈가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IHQ 제공

관찰자들은 자신이 생각하는 '에덴'의 강점도 언급했다. 이홍기는 "나이, 직업을 공개하지 않고 대면한다. 사람과 사람으로 대면한 뒤 이미지를 갖고 본능적으로 움직인다"고 말했다. 윤보미는 "처음에 반말을 하며 시작한다. 빨리 급속도로 친해질 수 있는 듯하다"고 밝혔다. 시미즈는 수영복을 입고 시작한다는 점에서 '에덴2'가 연애 예능 중 인트로가 가장 강렬한 프로그램인 듯하다고 했다.

시즌2로 설렘을 선사할 청춘 남녀들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유 작가는 시즌1이 자극적인 만큼 '에덴2' 지원자가 적을까봐 걱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히려 더 많은 분들이 지원해 주셨다. 미팅을 할 때도 모두 오픈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가식 없는 친구들을 캐스팅하려고 노력했다"는 이야기도 들려줬다.

유 작가는 '에덴2'에서 각본 없는 드라마가 펼쳐졌다고 전했다. 반전의 밤에 여러 감정들이 터져나왔다고 밝혀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이홍기는 출연자들이 '에덴'의 규칙을 잘 이용하며 즐기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시미즈는 '에덴2'가 중독성 강한 마라맛 프로그램이라고 했다.

이홍기 윤보미 시미즈의 손을 잡고 돌아온 '에덴2'는 이날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