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저커버그도 124조 날린 하락장… 빅테크 갑부 20위 재산 680조 증발
알림

저커버그도 124조 날린 하락장… 빅테크 갑부 20위 재산 680조 증발

입력
2022.10.29 18:02
수정
2022.10.29 18:03
0 0

강달러, 인플레이션에 '어닝 쇼크' 겹치면서
"SP500 전체 기업가치 맞먹는 규모 잃어"

세계 6위 부자에서 28위로 추락한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 페이스북 캡처

세계 6위 부자에서 28위로 추락한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 페이스북 캡처

미국의 정보 기술 대기업(빅테크)들이 '어닝 쇼크'를 기록하면서 이들 기업을 거느린 갑부들도 천문학적 규모의 재산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달러와 인플레이션까지 겹친 하락장을 피하지 못한 것이다.

지난 27일 기준 블룸버그통신의 억만장자 지수를 보면 마크 저커버그, 일론 머스크, 제프 베이조스, 빌 게이츠 등 빅테크 업계 상위 최고경영자(CEO) 20명의 재산이 연초 대비 4,800억 달러(약 684조2,000억 원) 이상 줄어들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에 포함된 기업 가치를 전부 합친 것에 맞먹는 규모다.

가장 많은 재산을 잃은 CEO는 메타의 저커버그다. 무려 870억 달러(약 124조 원) 쪼그라들며 최대 감소 폭을 기록했다. 메타 3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2% 감소했다는 발표와 함께 주가가 24.6% 폭락한 전날 하루에만 저커버그가 보유한 지분 가치가 112억 달러(16조원) 증발했다. 올초 전체 부호 6위에 올랐던 저커버그는 최근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메타버스 사업에 의문이 커지는 가운데 현재 28위까지 밀렸다.

세계 최고 부자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아마존을 설립한 제프 베이조스 CEO은 각각 580억 달러(82조7천억 원) 정도의 손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 모기업인 알파벳을 공동 창업한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도 400억 달러(57조 원)씩 재산이 줄었다. 최근 알파벳 자회사인 유튜브의 3분기 광고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첫 감소를 기록한 것으로 발표된 바 있다. 알리바바의 마윈은 93억 달러(13조3천억 원), 베이조스의 전 부인인 매켄지 스콧은 290억 달러(41조3천억 원)가 줄어들었다.

빅테크 부호 20인 중 올해 들어 재산이 늘어난 이는 짧은 영상플랫폼 틱톡을 만든 바이트댄스의 창업자 장이밍(104억 달러·14조8천억 원), 유비퀴티 CEO인 로버트 페라(13억 달러·1조9천억 원) 등 2명뿐이었다.

WSJ는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초기만 해도 억만장자가 30시간에 한 명씩 탄생했다"며 "높은 성장을 구가했던 IT 업계가 이제는 고물가와 금리 상승, 디지털 광고 성장 둔화로 고통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영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