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강화 갯벌서 발견된 가양역 실종 20대...경찰, 범죄 혐의점은 아직 못 찾아

알림

강화 갯벌서 발견된 가양역 실종 20대...경찰, 범죄 혐의점은 아직 못 찾아

입력
2022.09.29 18:30
0 0

국과수, DNA 분석 결과 인천 해경에 통보
인천해경·서울 강서서 "아직 범죄 혐의점 찾지 못해"

가양역 실종 남성 이모씨 가족이 제작한 전단. SNS 캡처

추석 당일인 지난 10일 인천 강화도 갯벌에서 발견된 시신 DNA(유전자 정보)가 서울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이모(25)씨와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경찰은 이날 범죄 혐의점을 찾지는 못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29일 "지난 10일 강화군 불은면 광성보 인근 갯벌에서 발견된 시신의 DNA를 분석한 결과 이씨와 일치한다는 결과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으로부터 구두로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해경은 다만 "범죄 혐의점 등을 파악할 수 있는 부검 결과는 아직 통보가 오지 않았다"고 했다.

이씨 실종 신고를 접수한 서울 강서경찰서도 이날까지 뚜렷한 범죄 혐의점을 찾진 못한 상황이다. 강서서 관계자는 이날 "폐쇄회로(CC)TV에 마지막 모습이 찍힌 이후 통신·금융 거래 등 생활(생존) 반응이 없었다"며 "채무관계나 CCTV 영상상 쫓기거나 하는 모습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씨는 지난달 7일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됐다. 실종 당시 검은색 반팔 상의에 베이지색 바지, 흰색 운동화를 착용하고 있었다. 그는 실종 당일 오전 1시 30분쯤 9호선 공항시장역 인근에서 지인들과 헤어진 뒤, 오전 2시 15분쯤 가양역 4번 출구에서 가양대교 방면으로 올라가는 모습이 인근 CCTV에 찍혔다. 이씨는 오전 2시 30분쯤 여자친구와 통화한 뒤 연락이 끊겼다.

이씨 여자친구는 한국일보에 "통화 내용은 평소와 다를 바 없었다"며 "한 시간 뒤인 새벽 3시 30분쯤 다시 전화했더니 휴대폰이 꺼져 있어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이씨 가족은 그의 사진 등이 담긴 전단을 제작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공유하며 제보를 요청했다.

하지만 실종 한 달여 만인 지난 10일, 베이지색 바지와 흰색 운동화를 착용한 하반신만 남은 시신이 강화도 광성보 인근 갯벌에서 발견돼 이씨로 추정된다는 얘기가 나왔다. 이에 해경은 국과수에 DNA 분석과 부검을 의뢰했고, 정확한 부검 결과는 3주 정도 후에 나올 예정이다.




이환직 기자
박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