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사 없애고 연봉 깎고... 대구 엑스코 "10억 아낀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관사 없애고 연봉 깎고... 대구 엑스코 "10억 아낀다"

입력
2022.09.29 12:10
0 0

이상길 엑스코 사장 29일 경영혁신계획 발표
조직 개편에 정원도 감축..."흑자전환 기대"
"지속 가능한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핵심"

이상길 엑스코 사장이 29일 대구 중구 동인동1가 대구시 동인청사 2층 브리핑룸에서 엑스코 경영혁신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류수현 기자

대구시 산하 공공기관인 엑스코가 과감한 경영혁신계획을 내세워 흑자전환에 나섰다.

이상길 엑스코 사장은 29일 대구시 동인청사 2층 브리핑실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대표이사의 관사를 폐지하고 임원 연봉을 삭감하는 등 예산 10억 원 이상을 줄이는 내용의 경영혁신계획을 발표했다.

엑스코는 지난 1995년 엑스코 설립 당시부터 유지하던 대표이사의 관사를 폐지해 4억 원을 줄이고 임원의 연봉도 30%를 줄여 총 5억4,000만 원을 마련해 신규 사업투자에 활용할 예정이다.

전시컨벤션산업의 특성을 고려한 조직개편도 단행한다. 엑스코는 2실 5팀 5파트인 현행 부서에서 8개팀으로 축소해 실장제를 폐지하는 등 조직의 수평적 기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른 정원감축도 한다. 정원이 71명인 엑스코에는 현재 62명이 근무하고 있으나 엑스코는 정원을 동관 개관 이전 수준인 67명으로 조정해 4억2,000만 원을 확보, 보일러 등 노후에너지시설을 교체하는 등 환경개선에 활용할 계획이다. 부족한 인원은 충원하지 않는다.

지방 최초 전시장과 주관 전시회의 메타버스를 구현한다는 복안도 내놓았다. 엑스코는 수출상담회와 해외 판로 개척이 필수적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상시 소통창구를 마련하는 등 B2B(기업 대 기업) 국제 전시회에서 인지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엑스코는 또 주변 공원과 인도 등 경관을 정비해 시민 친화적인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전시회와 행사 등 볼거리를 제공해 방문객을 기존보다 30% 이상 늘려 대구의 대표 복합문화공간으로 개발한다.

이밖에 ESG경영 강화로 지속가능한 경영의 기반을 마련하는 등 엑스코는 경영혁신으로 흑자전환을 이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엑스코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전시회와 공연, 행사가 줄줄이 취소되면서 6억2,800만 원이라는 적자를 기록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들면서 행사 등 본연의 기능이 다시 회복할 것으로 보고 이르면 올해부터 흑자로 전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사장은 "관사를 없애고 연봉을 줄이는 등 단기적으로 효과가 나타나는 게 있으나 경영혁신은 장기적인 안목으로 봐야 한다"며 "이번 경영혁신계획은 지속 가능한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핵심"이라고 말했다.

류수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