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변샴푸 만든 스타트업 모다모다, 합작회사 만들어 중국 진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갈변샴푸 만든 스타트업 모다모다, 합작회사 만들어 중국 진출

입력
2022.09.27 14:38
수정
2022.09.27 15:11
0 0

바이오 생활용품 분야의 신생기업(스타트업) 모다모다는 27일 중국 CGE그룹과 연내 합작회사를 만들어 중국에 진출한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설립된 모다모다는 이해신 카이스트 석좌교수가 갈변 현상을 이용해 개발한 흰 머리를 검게 만드는 ‘모다모다’ 샴푸로 유명한 스타트업이다.

국내에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샴푸 성분의 유해성 공방을 벌여 식약처 고시로 샴푸의 주요 성분을 사용하지 못할 뻔하면서 위기를 맞기도 했다. 그러나 규제개혁위원회에서 재조사와 함께 식약처 고시에 대해 유예 결정을 내려 위기를 넘겼다.

모다모다에서 판매하는 갈변 현상을 이용한 '모다모다' 샴푸. 모다모다 제공

중국 CGE그룹은 제약, 건강관리, 유통, 금융, 부동산 등 다양한 사업을 벌이는 대기업이다. 특히 화동의약, 원대의약, 레이윤상, 원대바이오테크 등 4개 제약 및 바이오업체를 자회사로 두고 전 세계 6만여 의료기관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이 가운데 레이윤상은 중국 4대 제약사 중 하나이며 화동의약은 경제전문지 포브스 선정 아·태지역 50대 상장사에 올라 있다.

미국, 일본, 대만, 동남아 등에 모다모다 샴푸를 수출하는 이 업체는 톈진, 랴오닝, 쓰촨, 구이저우, 광둥, 하이난 등 중국 각지에 지사를 두고 있는 CGE그룹을 통해 중국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배형진 모다모다 대표는 "중국은 전 세계 모발관리 제품 시장에서 12% 점유율을 차지하는 큰 시장"이라며 "고령화 시대에 접어드는 중국의 모발관리 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연진 IT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