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발적 설정 '금수저' 육성재, 연기 터닝포인트 될까 [종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도발적 설정 '금수저' 육성재, 연기 터닝포인트 될까 [종합]

입력
2022.09.23 16:17
0 0

MBC 새 드라마 '금수저' 온라인 제작발표회
부모를 바꾸는 도발적 설정에 감독이 내놓은 답변
육성재, 군 제대 후 복귀작으로 선택한 이유

송현욱 PD와 배우 육성재 이종원 연우 최원영 최대철 한채아 손여은이 23일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금수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MBC 제공

부모를 바꿔서 부자가 된다는 도발적인 설정을 담은 '금수저'가 곧 시청자들을 만난다. 송현욱 PD는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를 연출하고자 했고 여기에 육성재의 호연이 어우러지면서 흥미로운 이야기가 완성됐다. 그간 밝은 이미지를 주로 소화했던 육성재의 새로운 도전이 눈길을 끈다.

23일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금수저'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송현욱 PD와 배우 육성재 이종원 연우 최원영 최대철 한채아 손여은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금수저'는 가난한 집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된 드라마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이 원작이다. 부모를 바꾸는 설정에 대한 우려도 있었다. 송 PD는 "개천에서 용난다는 것은 옛날 이야기다. 개개인의 욕망을 쉽게 전하려고 했다"면서 "주인공이 어떤 선택을 하는지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표현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송현욱 PD와 배우 육성재 이종원 연우 최원영 최대철 한채아 손여은이 23일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금수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MBC 제공

이처럼 송 PD는 사회적 메시지나 의미를 전달하는 것보다 인물에 이입해서 볼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드는 것에 집중했다. 여기에는 원작으로 이미 완성된 이야기의 힘이 있었다. 현실과 이상의 차이를 냉소적으로 다룬 메시지가 독자들을 사로잡았고 인기를 끌었다. 드라마 역시 주인공이 갈등을 어떻게 극복하는지에 주안점을 두면서 고리타분하지 않은 이야기를 예고했다.

작품은 육성재의 제대 이후 첫 드라마 복귀작이다. 이날 육성재는 흙수저의 삶을 버리고 인생 역전을 노리는 이승천 역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그는 "'쌍갑포차' '도깨비' 등 그동안 말괄량이 같고 가볍고 발랄한 캐릭터를 많이 했다. 이번엔 무겁고 진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면서 '금수저'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아울러 캐릭터 스펙트럼을 확장시키고자 하는 포부를 드러냈다.

육성재가 23일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금수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MBC 제공

육성재는 "팬분들이 기다려주신 만큼 그만큼 더 책임감과 열정을 쏟아부었다"면서 남다른 애착을 드러냈다. 송 감독은 육성재에 대한 신뢰를 아낌없이 표현했다. 송 감독은 "육성재가 제대한 지 얼마 안 됐을 때 만났다. 어려운 역할이라 잘 소화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됐는데 자신감이 넘쳤다. 의지가 넘치더라"면서 "육성재는 130여 일 동안 매일 촬영하면서 최고의 집중력을 발휘했다. 동료 배우와 스태프들을 배려하는 매너도 최고였다"고 전했다.

'금수저' 촬영 도중 계단에서 넘어져 쇄골 골절 부상을 입은 정채연이 영상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지난 13일 쇄골 골절 부위에 수술을 진행한 후 현재 회복 중이다. 정채연은 "부상 때문에 함께 하지 못해 죄송스럽다. 동료들 너무너무 보고 싶다. 함께 촬영했던 선배님들도 만나 뵙지 못해 아쉽다. 하루 빨리 몸을 회복해 돌아오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육성재는 정채연의 빠른 쾌차를 바라면서 "빨리 완치해서 웃으며 만날 수 있길 바란다. 덕분에 현장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행복하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응원했다. 그러면서 "정채연이 잠도 잘 못자는 환경에서도 끝까지 웃음 잃지 않았다"고 칭찬했다.

한편 '금수저'는 이날 첫 방송된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