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날 따라와' 1세대 랜선 조카들, 잘 커서 돌아왔다 [종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젠 날 따라와' 1세대 랜선 조카들, 잘 커서 돌아왔다 [종합]

입력
2022.09.23 12:00
0 0

tvN STORY·tvN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
윤후·이준수·이재시·추사랑 등…랜선 조카들 총출동

윤민수 윤후 이종혁 이준수 이동국 이재시 추성훈 추사랑과 전성호 PD가 23일 tvN STORY·tvN '이젠 날 따라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tvN 스토리 제공

'이젠 날 따라와' 윤후부터 추사랑까지 과거 큰 사랑을 받았던 1세대 랜선 조카들이 돌아왔다. 몰라보게 성장한 모습 속에는 그 시절 모두를 사랑하게 만들었던 아이들의 순수함이 남아있다.

23일 tvN STORY·tvN '이젠 날 따라와'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윤민수 윤후 이종혁 이준수 이동국 이재시 추성훈 추사랑과 전성호 PD가 참석했다.

'이젠 날 따라와'는 1세대 랜선 조카 윤후 이준수 이재시 추사랑이 아빠들을 위해 여행을 계획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이제는 사춘기가 된 아이들과 이들의 숨겨진 속마음을 비로소 알게 되는 아빠들의 모습을 담는다. 전 국민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1세대 랜선 조카들은 이번 방송을 통해 통해 아빠와 함께 효도 여행을 떠난다.

윤민수 윤후 이종혁 이준수 이동국 이재시 추성훈 추사랑과 전성호 PD가 23일 tvN STORY·tvN '이젠 날 따라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tvN 스토리 제공

이날 놀랍게 달라진 아이들의 성장한 모습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청소년이 된 윤후와 이준수 추사랑 등은 여전히 사랑스러운 면모를 드러냈다. 그간 각종 방송과 콘텐츠를 통해 여전히 이들을 향한 관심이 입증된 바 있다.

전성호 PD는 마치 삼촌과 같은 마음으로 이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전성호 PD는 1세대 랜선 조카들을 섭외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면서 "추억으로 남아야 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있었다. 부모의 입장에서 아이들이 나를 데리고 여행을 간다면 어떨까 생각했을 때 감동일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윤민수 윤후 이종혁 이준수 이동국 이재시 추성훈 추사랑과 전성호 PD가 23일 tvN STORY·tvN '이젠 날 따라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tvN 스토리 제공

다시 뭉친 이들의 소감은 어떨까. 윤민수는 "섭외 의뢰를 처음 받았을 때 고민을 많이 했었다. (과거 예능은) 추억으로 남겨놓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고 고민하던 지점을 밝혔다. 이어 "사춘기 때는 아빠와 여행 가고 대화하는 것들이 어렸을 때보다 기회가 없다"면서 아들과의 시간을 보내기 위해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윤후는 프로그램 참여에 적극 찬성했다는 후문이다.

이종혁 역시 윤민수와 비슷한 고민을 가졌다. 이종혁은 "'아빠 어디가'로 사랑을 많이 받아서 굳이 할 필요가 있을까 싶었다. (대중이) '또 나왔네'라고 할 것 같았다. 많은 분들이 우리 아이들에게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면서 애정을 당부했다. 추성훈은 "사랑이가 한국말을 많이 잊어버렸다. 다시 한국 문화를 배운다면 행복할 것 같다"고 말했다.

윤민수 윤후 이종혁 이준수 이동국 이재시 추성훈 추사랑과 전성호 PD가 23일 tvN STORY·tvN '이젠 날 따라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tvN 스토리 제공

국민적 사랑을 받았던 아이들은 어떻게 성장했을까. 과거 아빠에 의해 이끌려갔던 아이들이 이제는 스스로 계획하고 아빠를 인도하며 여행하는 과정에서 더욱 돈독해질 예정이다. 아울러 저마다 색깔을 뽐내는 네 가족의 케미와 이들 사이에 형성되는 새로운 관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이종혁은 아들의 성장기를 전하면서 "몇 개월 만에 쑥쑥 자란다. 지금은 저보다 키가 크다. 그런데 아직도 아기 같다. 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아이들은 방송 출연을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까. 윤후는 어릴 때의 기억이 흐릿하다고 답했고 추사랑은 "'바나나 먹고 싶은 사람' 했던 때가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윤민수 윤후 이종혁 이준수 이동국 이재시 추성훈 추사랑과 전성호 PD가 23일 tvN STORY·tvN '이젠 날 따라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tvN 스토리 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로 오 남매 육아를 공개했던 이동국은 이 프로그램에서 딸 재시와 함께 출연한다. 이에 이동국은 "예전 재시가 '아빠가 동생들이랑만 촬영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니까 아빠는 내 옆에 없었다'라고 이야기를 하더라. 돌아보니 같이 여행을 떠난 추억이 많이 없더라. 이 계기를 통해 좋은 추억을 쌓으면 끈끈해지는 계기가 될 것 같았다"고 말했다.

함께 자리한 이재시는 "아빠가 체력이 좋다. 힘든 계획을 짜도 다 따라올 것 같아서 멋있다"면서도 "아빠가 코골이가 되게 심하다. 그래서 내가 먼저 잔다고 하지만 항상 아빠가 먼저 잔다"고 귀여운 투정을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젠 날 따라와'는 이날 첫 방송된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