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2기 종수, 무속인 정숙과 소개팅 "솔직히 안 맞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나는 솔로' 2기 종수, 무속인 정숙과 소개팅 "솔직히 안 맞아"

입력
2022.09.23 08:30
0 0

'나는 솔로 : 사랑은 계속된다'에서 무속인 4기 정숙과 2기 종수가 데이트를 했다. 종수는 정숙과 잘 안 맞는 듯하다고 말했다. SBS 플러스·ENA 캡처

'나는 솔로' 무속인 4기 정숙과 2기 종수가 데이트를 했다. 종수는 정숙과 잘 안 맞는 듯하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플러스·ENA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솔로' 스핀 오프 '나는 솔로 : 사랑은 계속된다' 7회에서는 무속인 4기 정숙과 2기 종수의 소개팅 현장이 그려졌다.

4기 정숙은 "제가 태권도 관장 3기 영식님한테 대시를 했다. 그런데 거리를 두셨다. 36계 줄행랑이다"라며 '나는 솔로' 이후 짝을 찾기 위해 애썼던 비화를 밝혔다. 그러면서 2기 종수를 언급한 정숙은 "그분을 되게 좋아한다"며 진심을 드러냈다. 정숙은 2기 종수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적극 대시하는가 하면 만남을 약속했다.

며칠 뒤 만난 두 사람은 종수의 차를 타고 외곽으로 향했다. 계곡에 도착한 이들은 능이백숙을 먹으며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대화 중 종수는 "저는 모든 직업군과 종교를 이해한다. 나한테 강요하지만 않으면 된다"고 말했다. 잠시 후 정숙과 종수는 계곡물에 살짝 들어가 물놀이를 했고 종수는 정숙의 발을 닦아줬다.

하지만 정숙은 제작진에게 "저를 마음에 안 들어 하는 것 같다"고 했다. 실제로 종수는 정숙이 "'나는 솔로' 4기를 같이 보시겠느냐"고 직진하자 "한 편 정도는 보겠다"고 답했다. 이에 정숙은 "애프터 신청하자마자 까였다"며 아쉬워했다. 데이트를 마친 후 종수는 제작진에게 "솔직히 안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정숙은 "당분간은 누군가를 만나지 말아야겠다"고 털어놔 MC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한편 '나는 솔로 : 사랑은 계속된다'는 솔로 나라를 거쳐 간 출연자들의 이야기를 담는 스핀오프 예능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