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측 "尹, 안 만나도 되는 데 만나줘... 한국이 빚졌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일본 측 "尹, 안 만나도 되는 데 만나줘... 한국이 빚졌다"

입력
2022.09.23 09:00
수정
2022.09.23 10:21
0 0

"한국의 정상회담 일방 발표에 기시다 화 내
안 만나도 되는데 만나 줘... 한국이 빚졌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약식 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가진 약식 회담에서 기시다 총리는 퉁명스런 표정으로 별 말이 없었던 반면 윤 대통령은 열심히 설명했다고 아사히신문이 회담 배석자를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신문은 회담 배경을 보도하며 참석자 중에는 “(일본은) 안 만나도 되는데 만났으니 한국은 일본에 빚을 졌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고 전했다.

이날 두 정상의 30분 간 만남에 대해 한국 정부는 ‘약식 정상회담’이라고 했지만 일본 정부는 ‘간담(회)’이라고 표현했다. 상당한 시간 대화를 했음에도 굳이 회담이란 말을 피한 이유는 양국 간 최대 현안인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소송과 관련해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정상회담은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기 위해서였다.

지난 15일 한국 대통령실이 양측이 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한 데 대해 기시다 총리는 화를 냈다고 신문은 전했다. 총리 측근은 “수상(총리)은 열 받았다. 정말 만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총리 관저 간부도 “신뢰 회복을 향해 차근차근 나아가지 않으면 안 되는 때에 (일방적으로 발표한) 의도를 전혀 모르겠다”고 곤혹스러워 했다.

그런데도 만남이 성사된 것은 한국 정부로부터 만나고 싶다는 요청이 거듭됐기 때문이다. 일본 측은 시간과 장소(뉴욕 시내 유엔 일본정부 대표부 빌딩)를 알리며 “이 시간과 장소가 아니면 무리다. 그래도 온다면…”이라고 전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일본이 말한 시간과 장소에 맞춰 방문했다. 일본 기자들은 일본 대표부 건물에 있었기에 두 사람의 만남을 사전 준비 장면부터 목격했지만 당시 한국 기자들은 회담장이나 성사 여부를 몰랐다. 신문은 “총리와 대면한 윤 씨는 회담이 단시간에 끝나지 않도록 조금이라도 시간을 끌려고 했다”고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2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회담 분위기에 대한 질문에 “실무적인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강제동원 문제 진전은 없었다. 신문은 출석자 중 한 사람이 “아무 성과가 없는 가운데 (한국 측이) 만나자고 해서 이쪽은 안 만나도 되는데 만난 것”이라며 “한국은 일본에 빚을 졌다. 당연히 다음에는 성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회담이 끝난 후 주위에 “상대방(윤 대통령)도 의욕은 보이고 있다. 앞으로 (얼마나 잘하는지) 솜씨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