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현대중공업그룹, 미국 팔란티어와 손잡고 '스마트 조선소' 구축 속도 낸다
알림

현대중공업그룹, 미국 팔란티어와 손잡고 '스마트 조선소' 구축 속도 낸다

입력
2022.09.21 11:45
수정
2022.09.21 14:08
0 0

4개 계열사에 기업형 빅데이터 플랫폼 도입
"2030년 스마트조선소 전환 목표 실현 위한 노력"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이 미국 빅데이터 기업 팔란티어 테크놀로지스와 손잡고 스마트 조선소 구축에 속도를 낸다. 팔란티어의 기업용 빅데이터 플랫폼 '파운드리'를 활용, 가상 세계에 실제 사물의 쌍둥이를 만들어 현실에서 발생 가능한 상황을 시뮬레이션으로 시험하는 기술인 '디지털 트윈'을 구현하겠단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한국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 4개 계열사에 파운드리를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현대중공업그룹이 2030년까지 스마트조선소로의 전환을 목표로 하는 프로젝트의 하나로, 설계부터 생산에 이르는 조선소의 모든 공정을 실시간으로 연결해 똑똑한 작업 관리를 가능하게 하는 'FOS'(Future Of Shipyard) 구축을 빨리 실현하겠단 의지가 담겼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조선해양, 에너지, 건설기계 등 핵심 계열사에 빅데이터 플랫폼 운영 관련 각종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팔란티어와의 추가 협력으로 데이터 신뢰성과 활용도를 높이고, 디지털 트윈구축을 통해 생산 공정과 의사결정 등의 분야에서 데이터 중심의 업무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조선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과 현대중공업은 1월과 5월 팔란티어와 함께 빅데이터 플랫폼 파일럿 테스트를 수행해 설계와 생산 공정의 최적화 방안을 도출하는 데 성공했다"며 "현대건설기계, 현대일렉트릭 등 다른 계열사로도 파운드리 적용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했다.

김형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