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태리·오정세·홍경, 김은희 작가 손잡았다…'악귀' 캐스팅
알림

김태리·오정세·홍경, 김은희 작가 손잡았다…'악귀' 캐스팅

입력
2022.09.21 10:22
0 0
김태리 오정세 홍경(왼쪽부터 차례로)이 김은희 작가의 신작 '악귀'에 출연한다. 매니지먼트mmm, 프레인TPC 제공

김태리 오정세 홍경(왼쪽부터 차례로)이 김은희 작가의 신작 '악귀'에 출연한다. 매니지먼트mmm, 프레인TPC 제공

배우 김태리 오정세 홍경이 김은희 작가의 신작 '악귀'에 출연한다. 제작진은 세 사람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21일 SBS 새 드라마 '악귀(惡鬼)'(가제) 측은 김태리 오정세 홍경의 캐스팅 소식을 전했다.

이 작품은 문을 열면 악귀가 있는 다른 세상, 악귀에 씐 여자와 그 악귀를 볼 수 있는 남자가 다섯 가지 신체(神體)를 둘러싼 의문의 죽음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스릴러다. '싸인' '유령' '시그널' '킹덤' 등으로 사랑받은 김은희 작가가 2014년 종영한 '쓰리 데이즈' 이후 약 9년 만에 SBS와 손을 잡고 선보이는 신작이다. 김 작가는 '악귀'를 위해 'VIP'의 이정림 감독과 의기투합한다.

김태리는 공시생 구산영 역을 맡았다. 낮에는 아르바이트를 하고 밤에는 공부하며 N년째 9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인 구산영은 세상을 떠난 아빠의 유품을 받은 뒤부터 주변에서 자꾸만 일어나는 의문의 죽음들에 휘말리게 된다. 그리고 점점 다른 모습으로 변해가는 자신을 발견한다. 제작진은 "구산영은 선과 악이 혼재돼 있는 복합적 인물이다. 누구보다 선한 눈망울을 가지고 있지만 때로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내뿜는 김태리 이상의 배우를 생각할 수 없었다. 무엇보다 김태리의 탄탄하고 대담한 연기력이 작품에 날개를 달아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정세는 재력가 집안 출신의 민속학과 교수 염해상 역을 맡았다. 귀(鬼)와 신(神)을 볼 수 있는 눈을 가진 염해상은 예상치 못한 계기로 구산영을 알게 되고 어릴 적 자신의 눈앞에서 어머니를 죽였던 악귀와 다시 조우하게 된다. 제작진은 "특별한 능력을 지닌 염해상 역의 오정세가 안정된 연기력과 세밀한 감정 연기로 평범하지 않은 인물을 그려갈 예정이다. 발군의 캐릭터 소화력으로 작품의 몰입도를 높이며 무게감을 실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홍경은 경찰대 수석 출신의 강력범죄수사대 경위 이홍새로 출연한다. 나 잘난 맛에 사는 이홍새는 오로지 특진만을 목표로 삼았지만 구산영 염해상과 엮이게 되면서 보고도 믿기지 않을 사건들에 휘말리게 된다. 제작진은 엘리트 형사 역을 맡아 연기 변신을 시도하는 홍경에 대해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늘 깊이 연구하고 고민하는 노력파 배우다. 충분히 그 존재감을 각인시킬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악귀'는 2023년 방영을 목표로 제작에 착수할 예정이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