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임창정 "미미로즈, '여자 임창정' 다섯 명 모았다"

알림

임창정 "미미로즈, '여자 임창정' 다섯 명 모았다"

입력
2022.09.16 15:57
수정
2022.09.16 15:57
0 0

가수 임창정이 자신이 제작한 첫 걸그룹 미미로즈(mimiirose)의 데뷔를 기념해 지원사격에 나섰다. 뉴스1

가수 임창정이 자신이 제작한 첫 걸그룹 미미로즈(mimiirose)의 데뷔를 기념해 지원사격에 나섰다.

미미로즈는 16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는 데뷔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됐다.

임창정이 캐스팅부터 제작, 프로듀싱까지 데뷔 전반에 참여해 탄생한 미미로즈는 아름다움을 뜻하는 '미미미'(mimiimiii)와 '로즈'(rose)의 합성어로 '화려한 장미처럼 피어나다'라는 의미를 담은 팀 명으로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날 미미로즈의 쇼케이스에는 소속사의 수장이자 미미로즈의 제작자인 임창정이 깜짝 등장했다. 환한 미소와 함께 무대에 오른 임창정은 "제가 데뷔할 때보다 더 떨린다. 준비를 한다고 했는데 그래도 제가 직접 무대에 오르는 게 아니다 보니 침이 바짝바짝 마르더라. 집에 가면 다섯 명의 아들이 있고, 밖에 나오면 다섯 명의 딸이 있는 셈"이라는 소감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미미로즈의 '로즈' 첫 무대에 대해 "연습실에서보다 못해서 조금 아쉽다"라고 애정어린 아쉬움을 드러낸 임창정은 "어린 아이를 물가에 내놓은 느낌이다. 제가 뽑아놓고도 녹음실에서 '너 노래 잘한다' '춤 잘 춘다. 더이상 연습 안 해도 되겠어'라고 했었는데, 오늘 보니 연습을 조금 더 해야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임창정이 밝힌 미미로즈의 강점은 무엇일까. 그는 "미미로즈는 '여자 임창정' 다섯 명을 모아둔 느낌이다. 그게 이 친구들의 콘셉트"라며 "기획 단계에서부터 너무 걸그룹다운 모습보다는 모든 장르에서 잘 해내는 멤버들을 발탁하려했다. 앞으로 멤버들의 의지만 있다면 연기도 시킬 예정이다. 앞으로 무엇을 시켜도 제 역할을 해낼 수 있는 그룹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팀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미미로즈의 데뷔 앨범 '어썸(AWESOME)'은 이날 오후 6시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