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블라인드' 하석진 "옥택연·정은지, 촬영장서 춤추고 노래…소외감 느꼈다"

알림

'블라인드' 하석진 "옥택연·정은지, 촬영장서 춤추고 노래…소외감 느꼈다"

입력
2022.09.16 15:08
수정
2022.09.16 15:08
0 0

하석진이 '블라인드'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tvN 제공

배우 하석진이 '블라인드'의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을 떠올렸다. 옥택연 정은지가 춤추고 노래하는 모습에 소외감을 느꼈다고 장난스레 말하기도 했다.

16일 tvN 드라마 '블라인드'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신용휘 감독과 옥택연 하석진 정은지가 참석했다.

'블라인드'는 억울한 피해자가 된 평범한 시민들과 불편한 진실에 눈 감은 가해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터널' '보이스4' 등의 긴장감 넘치는 전개와 감각적인 영상미로 큰 사랑을 받은 신용휘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옥택연과 정은지는 대표적인 연기돌이다. 두 사람은 각각 그룹 2PM, 에이핑크로 활동하며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아왔다. 제작발표회를 찾은 옥택연은 연기돌이라는 '블라인드'로 만난 정은지와 아이돌 활동 당시의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고 말했다. 하석진은 "(옥택연 정은지가) 중간에 춤추고 노래하는데 아이돌 출신이 아닌 난 소외감을 느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현장에 어두운 창고 같은 공간이 있었는데 좁은 공간이 주는 스트레스를 두 분(옥택연 정은지)이 춤과 노래로 풀어줬던 기억이 남아 있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옥택연은 "장르물이다 보니 어둡고 무거운 신이 많은데 내가 너무 까불었던 듯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출연진은 밝은 분위기 속에서 촬영장의 화기애애했던 분위기를 자랑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블라인드'는 이날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