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최민수, 이혼 기자회견서 보고 당황...혼자 인터뷰도 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상민 "최민수, 이혼 기자회견서 보고 당황...혼자 인터뷰도 했다"

입력
2022.08.16 11:17
0 0

최민수 아내 강주은이 밝힌 사건의 전말

최민수가 이상민의 이혼 기자회견에 참석한 일화가 공개된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최민수 아내 강주은이 '돌싱포맨'에서 과거 이상민의 이혼 기자회견과 관련된 이야기를 전하며 남편을 대신해 사과했다.

16일 오후 방송되는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강주은 강수정 가비가 등장해 '돌싱포맨'과 극과 극 케미로 역대급 웃음 폭탄을 선사한다.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강주은이 이상민에게 사과하는 모습이 그려져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상민은 지난 2006년 이혼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고, 당시 최민수가 라이더 재킷 차림으로 함께 참석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MC들이 사건의 전말을 묻자 이상민은 "어떻게 설명해야 하나"라며 어려워했고, 강주은은 "사실 최민수는 기자회견이 있는 줄도 몰랐다더라"며 대신 설명에 나섰다.

그러면서 "바이크를 타고 우연히 그 앞을 지나갔는데 한 기자가 남편을 기자회견 장소로 안내했다. 들어가는데 (기자들이) 길을 만들어 줬다더라"며 최민수가 얼떨결에 기자회견장으로 입장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상민이 이혼 기자회견장에서 최민수를 보고 깜짝 놀랐다고 털어놨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이상민은 "그래서 최민수 형이 나보다 먼저 도착해서 거기 앉아계셨다"며 "난 아무것도 모르고 기자회견장에 들어섰는데 민수 형님이 앉아 계서서 그 순간 머리가 하얘졌다. 나에게 너무 진지한 상황인데 어떻게 해야 하나 싶더라"고 말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그는 "더 중요한 건 최민수 형이 거기서 인터뷰를 혼자 다 했다는 것이다. 난 기자회견이 끝나고 자리를 떴는데, 민수 형이 거기 앉아서 '너희 둘이 그러면 안 된다. 이러지 말라'고 했다더라"고 회상했다.

한편 이날 녹화 도중엔 최민수에게 깜짝 전화가 걸려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됐다는 전언이다. 최민수의 발언에 강주은이 "뚜껑(?) 날아가게 하지 마"라며 살벌한 경고를 날려 철부지 남편 최민수의 한 마디는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