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조직에 충성하는 국민의힘 불태워버려야...윤핵관 열세지역 출마하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준석 "조직에 충성하는 국민의힘 불태워버려야...윤핵관 열세지역 출마하라"

입력
2022.08.13 15:04
수정
2022.08.13 22:31
0 0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백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36일 만에 공식 석상에 선 이 대표는 작심한 듯 1시간 넘게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의 핵심 관계자)', 국민의힘을 향해 거친 비판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 국민의힘을 넘어서 이제 조직에 충성하는 국민의힘도 불태워버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한 국민의힘을 향해 직격탄을 날린 셈이다.

그는 "비대위 전환 의도는 반민주적이었고, 모든 과정은 절대반지에 눈이 먼 사람들 의중에 따라 진행됐다"면서 "한 사람을 몰아내기 위해 당헌 당규를 누더기로 만드는 건 공정하지 않은 안 좋은 선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한다며 모든 무리수를 동원하던 민주당의 모습과 데칼코마니가 됐다"고 했다.

이 대표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의 핵심 관계자)'을 향해서도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그는 공식 석상에선 처음으로 권성동·이철규·장제원 의원을 '윤핵관', 정진석·김정재·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을 '윤핵관 호소인'이라고 각각 실명 거론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들을 향해 "총선 승리에 일조하기 위해 모두 서울 강북지역 또는 수도권 열세 지역에 출마를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그런 용기를 내지 못한다면 호가호위하는 윤핵관으로 남게 될 것"이라며 "윤핵관들이 꿈꾸는 세상은 본인들이 국민의힘 우세 지역구를 다시 공천 받는 세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윤핵관들과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서도 잔뜩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지난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 과정 중에서 자괴감에 몇 번이나 뿌리치고 연을 끊고 싶었던 적도 있다"며 "대통령 선거 내내 한쪽으론 저에 대해 '이 새x, 저 새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뛰어야 했다"고 윤 대통령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대통령께서 원내대표에게 보낸 메시지가 국민들의 손가락질을 받는다면 그건 당의 위기가 아니라 대통령 지도력의 위기"라고 꼬집었다. 최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이는 것에 대해서도 "여당의 지지율보다 국정운영 지지율이 낮다면, 그건 (대통령) 리더십 위기가 왔다는 것을 해석적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여권이 처한 위기 상황에 대해 윤 대통령의 책임을 보다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이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만날 의향을 묻는 질문에도 "만날 이유가 없다. 이유도 없고 풀 것이 없다"고 답했다. 이날 사실상 윤 대통령과의 '관계 단절'을 선언한 셈이다.

박재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