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성폭력' 케빈 스페이시, '하우스 오브 카드'에 400억원 배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미성년 성폭력' 케빈 스페이시, '하우스 오브 카드'에 400억원 배상

입력
2022.08.06 14:58
0 0

4건의 성폭력 혐의로 영국 검찰로부터 기소된 케빈 스페이시가 지난 7월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런던에 도착했다. 런던=AP 연합뉴스

미성년자 성폭력 의혹을 받고 있는 할리우드 배우 케빈 스페이시(63)가 자신이 출연했던 드라마 '하우스 오브 카드' 제작사에 400억 원이 넘는 배상금을 주게 됐다.

5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멜 레드 레카나 로스앤젤레스(LA) 고등법원 판사는 전날 스페이시에게 '하우스 오브 카드' 제작사인 미디어라이츠캐피털(MRC) 등에 3,010만 달러(약 402억 원)를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스페이시는 여러 차례에 걸쳐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불거져 2017년 '하우스 오브 카드'에서 중도 하차했다. 그는 한국에서도 인기를 끈 이 드라마에서 주인공 프랭크 언더우드 역을 맡았다.

MRC는 "스페이시에 대한 성추문 폭로 이후 제작진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제작 중단을 선언했다"며 "그 과정에서 수백만 달러의 비용이 들었다"며 스페이시에게 배상급 지급을 요구했다. 이에 재판부는 "스페이시의 행동이 MRC와 맺은 계약에서 중대한 위반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스페이시는 영화 '아메리칸 뷰티'와 '유주얼 서스펙트'로 오스카상 주·조연상을 받았으나 2017년 '미투' 폭로 이후 몰락했다. 당시 배우 앤서니 랩은 14세였던 1986년 스페이시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지난 5월 영국 검찰은 2005년 3월부터 2013년 4월 사이 영국 런던과 글로스터셔에서 남성 3명에 대한 4건의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로 스페이시를 기소했다.

권영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