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훈·류현경, 6년 열애 끝 결별…"좋은 동료로 남기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박성훈·류현경, 6년 열애 끝 결별…"좋은 동료로 남기로"

입력
2022.08.05 13:32
0 0

지난 2017년부터 공개 열애 중이었던 박성훈·류현경 결별
양측 소속사 "좋은 동료로 남기로"

배우 박성훈과 류현경이 6년 간의 열애를 마치고 좋은 동료로 남았다. 연합뉴스

배우 박성훈과 류현경이 6년 간의 열애를 마치고 좋은 동료로 남았다.

5일 박성훈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본지에 "박성훈과 류현경이 좋은 동료로 남기로 했다. 두 배우에게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결별 사실을 인정했다. 류현경 소속사 H&엔터테인먼트 역시 결별을 인정하면서 두 사람이 동료로 남았다고 전했다.

류현경과 박성훈은 지난 2016년 연극 '올모스트메인'에 함께 출연하면서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듬해인 2017년 3월 이후 공개 연애를 시작했다. 박성훈은 시상식에서 류현경을 언급하면서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으나 끝내 열애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한편 류현경은 1996년 드라마 '곰탕'으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방자전' '쩨쩨한 로맨스' '남자사용설명서' '제보자' '장르만 로맨스', 드라마 '기황후' '오 나의 귀신님' 등에 출연했다.

2008년 영화 '쌍화점'으로 데뷔한 박성훈은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장고래 역으로 얼굴을 알린 후 꾸준히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영화 '곤지암', 드라마 '저스티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출사표' 등에서 활약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