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명 의견 모으기 쉽진 않아"...소녀시대, 직접 밝힌 장수 비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8명 의견 모으기 쉽진 않아"...소녀시대, 직접 밝힌 장수 비결

입력
2022.08.05 12:15
0 0

그룹 소녀시대가 올해 데뷔 15주년을 맞아 자타공인 '국내 최장수 걸그룹'으로 거듭난 소감과 함께 장수 비결을 밝혔다. 뉴스1

그룹 소녀시대가 올해 데뷔 15주년을 맞아 자타공인 '국내 최장수 걸그룹'으로 거듭난 소감과 함께 장수 비결을 밝혔다.

소녀시대는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정규 7집 '포에버 원(FOREVER 1)'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데뷔 15주년을 맞이한 소녀시대는 데뷔 기념일을 맞은 소감으로 간담회를 시작했다. 써니는 "소녀시대와 팬분들이 모두 함께 자축할 수 있는 15주년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좋은 마음으로 예쁘게 봐 달라"고 말했고, 티파니는 "8월은 소녀시대의 계절이라고 생각한다. 이렇게 15주년을 맞이하는 해에 정규 앨범으로 인사드릴 수 있어 기쁘다"라고 전했다.

이어 태연은 "소녀시대가 5년 만에 단체 활동을 하는 거라 더 열심히 준비했다. 예쁘게 봐달라"고 당부했고, 유리는 "완전체로 5년 만에 모인 만큼 8월을 소녀시대의 달로 만들어 보겠다"는 각오를 덧붙였다.

15주년을 맞은 소녀시대는 K팝 걸그룹 시장을 대표하는 '국내 최장수 걸그룹'이 됐다. 활동 수명이 길지 않다고 평가받는 아이돌 시장에서도 오랜 시간 자리를 지킨 소녀시대가 꼽는 자신들의 장수 비결은 무엇일까.

유리는 "'국내 최장수 걸그룹'이라는 좋은 수식어를 붙여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30대가 되고 이번 활동을 준비하면서 생각이 많았다. 예전에는 큰 성과를 거둔 분들이 참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면 요즘에는 한 자리를 오랜 시간 지킨 분들이 정말 대단한 분들이 아닐까란 생각이 들더라. 그러한 관점에서 15년 동안 멤버들과 한 자리를 지킨다는 의미가 저희 멤버들에게도 특별한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 소녀시대를 유지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결국 팬분들이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며 "(그 때문에) 지금은 모두 각개전투를 하면서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활동 중이지만 틈틈이 서로 소통을 하면서 소녀시대를 지키겠다는 의지를 다진다. 그러면서 돈독하게 단합이 됐다고 생각한다. 이번에도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하면서도 굳은 의지를 갖고 시간을 맞춰서 새로운 것을 해보자는 생각으로 열심히 준비해서 나왔다"고 말했다.

태연 역시 자신의 생각을 덧붙였다. 그는 "소녀시대가 소녀시대의 팬인 것 같다. 사실 여자들 8명의 의견을 하나로 모으는 것이 쉽지는 않다. 하지만 '소녀시대를 너무 좋아하고 소녀시대를 지키고 싶다'는 마음만은 같더라. 그 목적이 같다 보니 이 순간까지 온 것 같다. 그게 바로 소녀시대의 장수 비결"이라고 전했다.

소녀시대의 정규 7집 '포에버 원'은 소녀시대의 데뷔 15주년을 기념해 발매되는 앨범이자 이들이 완전체로는 5년 만에 선보이는 정규 앨범이다. '포에버 원'은 이날 오후 6시 주요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실물 앨범은 오는 8일 발매된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