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모빌리티 스타트업 네이처모빌리티, 100억 투자 유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제주 모빌리티 스타트업 네이처모빌리티, 100억 투자 유치

입력
2022.08.01 16:11
0 0

신생기업(스타트업) 네이처모빌리티는 1일 100억 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IBK캐피탈, 메디치인베스트먼트, 센트럴투자파트너스 등이 참여했다. 이로써 이 업체는 누적으로 144억 원을 투자 받았다.

제주에 본사를 둔 이 업체는 2018년 제주지역 중소 렌터카업체들의 불편을 해결하기 위한 모바일 플랫폼 '찜카'를 출시했다. 찜카는 인공지능(AI)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렌터카 업체들의 가격을 비교해 준다. 최근 서비스 범위를 넓혀 항공권 비교, 제주 투어택시와 차량공유 서비스도 제공한다.

네이처모빌리티에서 제공하는 렌터카 비교 서비스 '찜카'. 네이처모빌리티 제공

이에 힘입어 이 업체는 지난해 234억 원의 매출을 올렸고, 올해 중소벤처기업부의 아기유니콘 육성사업과 지역 스타기업 육성 사업 등에 잇따라 선정됐다. 제주 본사 외에 서울 지점과 미국 법인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이 업체는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해외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찜카에 대중교통도 연계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주상 네이처모빌리티 대표는 "이용자들의 이동 경험을 최적화하는 기술에 집중할 것"이라며 "앞으로 지속경영이 가능하도록 사업을 다각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연진 IT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