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력 증강' 이끈 김종곤 전 해군총장 별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해군력 증강' 이끈 김종곤 전 해군총장 별세

입력
2022.07.18 10:52
수정
2022.07.18 11:18
0 0

제12대 해군참모총장을 지낸 김종곤 예비역 대장. 해군 제공


제12대 해군참모총장을 지낸 김종곤 예비역 대장이 17일 별세했다. 향년 90세.

18일 해군에 따르면, 고인은 1951년 소위로 임관한 뒤 6ㆍ25전쟁에 참전했다. 이후 해군본부 작전참모부장, 한국함대사령관(현 작전사령관), 해군제1참모차장(현 해군참모차장), 해군참모총장 등 주요 보직을 역임했다. 전역 이후 제13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되기도 했다.

고인은 1979년 4월~1981년 5월 참모총장으로 재직하면서 국산 기술로 건조된 함정을 다수 확보하는 해군력 증강사업을 계획했다. 이 계획을 바탕으로 1980년에는 첫 번째 국산 초계함(PCC)인 동해함을 비롯한 다수의 초계함이 건조ㆍ도입돼 해역방어 능력이 강화됐다. 또 1966년 충무함 함장으로 근무할 당시에는 동해 울릉도 인근 해상에서 북으로 도주하던 북한 간첩선을 격침시키는 등 대간첩 작전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장례식은 해군장으로 치러진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20호. 영결식은 20일 오전 8시. 같은 날 오후 국립서울현충원에 봉안된다.

김진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