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배구대표팀 주장 박정아 "반성 많이 했다. 최종 목표는 올림픽 진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여자 배구대표팀 주장 박정아 "반성 많이 했다. 최종 목표는 올림픽 진출"

입력
2022.07.05 21:08
0 0

국제배구연맹 VNL 마치고 귀국
12전 전패 수모 당했지만 "빠른 배구로 희망"
"더 성장해 올림픽 출전할 것" 다짐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박정아가 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2022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대회에서 12전 전패, 승점 0점을 기록했다. 뉴시스

“준비가 부족해 대회 초반 좋은 모습 보여드리지 못해 선수들도 힘들었습니다.”

2022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 주장으로 출전한 박정아(한국도로공사)가 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이번 대회 소감을 밝혔다.

한국 여자배구는 김연경(흥국생명), 양효진(현대건설), 김수지(IBK기업은행) 등 주축 선수들의 대표팀 은퇴로 이번 대회에서는 젊은 선수들로 팀을 꾸렸다. 경험부족에 부상과 코로나19 악재까지 겹치며 12전 전패의 아쉬운 결과를 남겼다. 전 경기에서 따낸 세트가 3개에 불과할 정도로 경기력도 좋지 않았다.

박정아는 “반성을 많이 했다”면서도 “그래도 후배들이 잘 따라줘서 많이 힘들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도 힘든 시간이 있었지만 잘 버텨줘서 고맙다고 말했다”며 “세계선수권대회까지 아직 시간이 있으니 잘 해보자고도 했다”고 팀 분위기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희망도 봤다. 박정아는 “일본과 태국이 유럽과 남미팀을 상대로 빠른 배구를 하는 것을 보고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얘기를 많이 했다”며 “우리의 최종 목표는 항상 올림픽 진출이다. 더 발전해서 올림픽에 나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