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죽음의 토끼섬'서 구조된 토끼 18마리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송도 '죽음의 토끼섬'서 구조된 토끼 18마리

입력
2022.07.03 16:00
수정
2022.07.03 16:05
0 0

[가족이 되어주세요] <342> 두 살 추정 굴토끼 18마리

송도 토끼섬에서 구조돼 입양 가족을 기다리는 토끼들. 토끼보호연대 제공


지난해 1월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센트럴파크 내 논란이 됐던 '토끼섬' 기억하시나요. 공원 내 육지와 연결되지 않은 인공수로에 토끼 사육장을 조성한 까닭에 토끼섬이라 불렸는데요. (☞관련기사보기: 구경거리로 방치?… "관리부실 토끼섬 고발합니다")

이곳은 한 시민의 제보로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인천시설공단이 2012년부터 9년 동안 토끼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고 구경거리로 방치한 게 드러나면서 '토끼 지옥섬'이라는 오명까지 얻게 됐습니다. 중성화 수술을 하지 않아 수십여 마리까지 늘어난 토끼는 다른 지방자치단체 공원이나 민간에까지 떠넘기듯 인계되기도 했습니다. 암컷과 수컷이 각각 몇 마리인지도 몰랐고, 영역 다툼이나 질병으로 죽어 나가면 그저 소각 처리할 뿐이었습니다.

인천 송도 토끼섬에서 제대로 관리받지 못한 채 살고 있던 토끼들 모습. 추위에 마실 물은 꽁꽁 얼어 있다. 토끼보호연대 제공

논란이 확산되면서 당시 토끼섬에 살던 18마리는 토끼섬을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시설공단은 공원 내 다른 공간으로 토끼를 이동한 뒤 가장 먼저 암수를 분리했습니다. 자칫 번식을 통해 또 개체 수가 늘어날 수 있어서였습니다. 하지만 당초 빠른 시일 내 중성화 수술을 할 것이라는 약속은 늦여름이 되어서야 지켜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토끼 관리 상황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는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죠.

토끼보호단체인 토끼보호연대는 관리 주체인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인천시설공단에 토끼 건강상태와 사육환경을 공개하고, 입양가족을 찾아주자고 제안했고, 이 제안이 받아들여지면서 18마리는 이제 입양처를 찾을 수 있게 됐습니다.

입양 가족을 찾고 있는 수컷 토끼 6마리. 토끼보호연대 제공

18마리 가운데 12마리는 암컷, 6마리는 수컷이고요 모두 두 살 정도로 추정됩니다. 태어나서 한 번도 사람의 손길을 받아본 적이 없어 사람을 낯설어하고 도망 다니기 바쁜데요. 입양을 가서 사람과 함께 지내면 성격이 바뀔 수 있다고 합니다. 18마리 모두 외모가 출중하지만 특히 록커처럼 개성 있는 털 무늬를 가진 '드라고'와 '호치', '아이언토'가 주목받고 있다고 해요.

입양 가족을 찾고 있는 암컷 토끼 12마리 중 6마리. 토끼보호연대 제공


입양 가족을 찾고 있는 암컷 토끼 12마리 중 6마리. 토끼보호연대 제공

김수지 토끼보호연대 활동가는 "이미 합사된 토끼들은 잘 지내고 있지만 새로운 토끼를 만나게 되면 영역동물이다 보니 다툼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합사된 토끼 가운데 성별로 2마리까지 입양하길 권한다"고 말합니다.

또 덩치가 작다고 생명의 가치도 낮은 게 아니죠. 토끼보호연대는 작다고 귀엽다고 입양하지 말고 입양 시 준비가 되어있는지 꼼꼼히 검토한 후 입양하라고 조언합니다.

인천 송도 토끼섬에 살던 18마리 토끼가 가족을 찾고 있다. 토끼보호연대 제공


토끼 입양 시 주의점

* 생명을 돌볼 수 있는 경제적 소득이 있어야 합니다.
* 가족이나 본인에게 토끼 털 또는 건초 알레르기가 있을 수 있으니 반드시 입양 전 알레르기 여부 확인을 해야 합니다.
* 사람과 같은 실내 공간에서 지내도록 해 주세요. (베란다, 옥상, 마당, 케이지, 뜬장 등 절대 불가, 최소 1.8mx1.5m 정도의 공간을 확보)
* 토끼의 특성에 맞는 먹이, 환경, 진료 등을 제공해 주세요.
(먹이는 6개월 미만은 알팔파 건초, 6개월 이상은 티모시 건초 + 물을 24시간 항시 급여, 진료는 토끼를 볼 줄 아는 전문 병원으로 가야함)
* 입양된 토끼는 반려동물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하지 않습니다. (체험학습, 전시, 영리 추구, 가축 등 절대 불가)
* 토끼의 스트레스 해소와 건강, 수명 연장을 위해 토끼 전문 병원에서 중성화 수술을 필수로 해주어야 합니다.
* 토끼는 독립적이고 예민하며 소리에 민감하고 방어적 공격성을 가지고 있어 어린 아이와 키우기 적합하지 않습니다.
* 토끼는 짖지 않는 강아지가 아닙니다. 영역 동물이므로 산책은 지양해주세요. 외출 시에는 반드시 전용 이동장을 이용해야 합니다.
* 토끼는 반려인의 꾸준한 관심과 공부가 필요한 동물입니다. 한 순간의 귀여움에 혹하는 마음이 아닌, 한 생명을 들이는 무거운 책임임을 먼저 생각해 주세요.
자료: 토끼보호연대

▶입양 문의: 토끼보호연대

위 사이트가 클릭이 안 되면 아래 URL을 주소창에 넣으시면 됩니다.

https://cafe.naver.com/pultodong/40

고은경 애니로그랩장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가족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