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안 끝났다… 미국 “오미크론 하위 변이 부스터샷 갱신” 권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 안 끝났다… 미국 “오미크론 하위 변이 부스터샷 갱신” 권고

입력
2022.07.01 09:56
0 0

미국서 오미크론 하위 변이 우세종으로 떠올라
FDA "올 가을 대유행 우려… 부스터샷 갱신해야"

6월 21일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의 한 어린이 병원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아이들이 접종 부위에 붙인 밴드를 내보이며 웃음 짓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미국 보건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 변이에 대비해 백신 부스터샷(추가접종)을 갱신하라고 제약사에 권고했다. 향후 코로나19가 재확산할 경우 기존 백신으로는 충분히 보호하지 못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결정이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지난 30일(현지시간) 백신 제조사인 화이자ㆍ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에 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 변이 BA.4와 BA.5를 표적으로 삼은 백신 제조법을 갱신할 필요가 있다는 권고를 내렸다.

BA.4와 BA.5는 미국에서 신규 확진자 52.3%를 차지하는 새로운 우세종이다. 현재까지 확인된 코로나19 변이 중 전파력이 가장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오미크론(BA.1) 전용으로 개량된 백신은 두 하위 변이를 막는 데 부분적 효과만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정부는 올 가을 이후 실내 활동 증가, 백신 면역 효과 저하, 변이의 추가적 돌연변이 등 여러 요인이 겹치면 또다시 대유행이 닥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FDA 백신 책임자인 피터 마크스 생물의약품평가연구센터(CBER) 소장은 “가을과 겨울로 접어들면서 유행하고 있거나 새롭게 부상하는 변이에 맞서 보호 효과를 제공해 줄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 부스터샷을 보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FDA는 하위 변이용 부스터샷의 경우 긴급사용 승인에 필요한 임상시험 자료 제출 의무를 면제해 주기로 했다. 앞서 제약사들이 진행해 왔던 오미크론 관련 연구 자료와 백신 조제법을 바탕으로 승인 여부를 판단하겠다는 것이다.

마크스 소장은 “오미크론이 BA.4와 BA.5로 진화했고 추가 돌연변이도 일어날 수 있다”며 “지난 봄에는 고령층과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추가 접종을 진행했지만, 올 가을에는 광범위한 추가 접종을 실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미국 보건복지부는 최근 올 가을 백신 접종 캠페인에 대비해 화이자 백신 1억500만회 접종분을 32억달러(약 4조1,200억 원)에 선구매하기도 했다.

김표향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