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고물가로 고사 위기... 생존 위해 최저임금 동결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중소기업계 "고물가로 고사 위기... 생존 위해 최저임금 동결해야"

입력
2022.06.27 11:21
수정
2022.06.27 17:01
0 0

노동계 1만890원 vs. 경영계 '동결' 주장
"주휴수당 포함시 최저임금 1만 원 넘어"

19개 중소기업 업종별 협동조합 및 협회 대표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최저임금 동결을 호소하는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의 법정 시한(6월 29일)이 임박한 가운데 중소기업계가 "기업 생존과 일자리를 위해 최저임금을 동결해달라"며 대국민 호소에 나섰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23년도 최저임금 동결 촉구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엔 19개 업종별 협동조합 및 협회 대표들이 참석해 제각기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우려와 어려움을 토로했다.

한상욱 대구경북패션칼라산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석탄 가격이 작년 대비 3배 이상 급등해 업계가 고사 상태에 이르렀다"며 "주휴수당을 포함하면 최저임금이 이미 1만992원 수준에 달해 더 이상의 추가 인상은 감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윤영발 한국자동판매기운영업협동조합 이사장도 "경기 악화로 매출이 주는 와중에 최저임금이 올라 어쩔 수 없이 근로시간을 줄였는데, 막상 근로시간을 줄이니 매출이 더 줄어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고 털어놨다.

높은 최저임금 때문에 저숙련 노동자를 훈련시키기 어렵다는 호소도 나왔다. 박길수 삼우 대표는 "저숙련 근로자가 보조 업무를 수행하며 숙련도를 쌓아야 하는데 최저임금이 워낙 높아 애초에 고용을 할 수가 없다"며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숙련인력 육성은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최저임금위원회는 28일 제7차 전원회의에서 본격적인 최저임금 심의에 나설 계획이다. 직전 회의에서 노동계 측인 근로자위원은 올해보다 18.9% 인상된 1만890원을 제시했고, 경영계 측인 사용자위원은 동결을 제시했다. 노동계 측은 물가 폭등으로 인한 생계비 충당을 위해 최저임금이 대폭 인상돼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경영계는 최저임금이 오를 경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대거 폐업에 이를 수 있다며 맞서고 있다.

김진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