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와야지" 포스코 상무, 성폭력 피해자에게 복귀 종용 논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돌아와야지" 포스코 상무, 성폭력 피해자에게 복귀 종용 논란

입력
2022.06.24 16:20
수정
2022.06.24 16:34
0 0

타 부서 근무 보름 만에 피해자 직접 찾아
피해자 "제철소 부소장이라 엄청난 압박"
포스코 "위로 방문... 복귀란 말 전혀 안 해"

같은 부서 상사들에게 지속적으로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포스코 여직원 A씨의 일기장. '머리가 복잡하고 정신병에 걸린 것 같다'고 적혀 있다. A씨는 실제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 A씨 제공

포스코에서 여직원이 3년간 상사 4명에게 성폭력에 시달린 사건이 알려져 파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해당 부서를 관리하는 포항제철소 부소장이 다른 부서로 분리 조치된 피해 여직원에게 복귀를 종용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성폭력 피해를 주장하는 A씨에 따르면, 포항제철소 부소장(상무) B씨는 지난 3월 3일 성희롱 사건으로 분리 조치된 A씨의 근무지를 찾아 “다시 (본래 부서로) 돌아와야지”라며 “이쪽 부서와 저쪽 부서장끼리 이야기를 끝냈다”며 사실상 복귀를 지시했다. A씨는 당시 동료들의 2차 가해를 못 견뎌 타 부서로 온 지 보름밖에 되지 않았다.

A씨는 “부소장은 포항제철소장 다음으로 높은 위치”라며 “돌아가면 다시 성폭력에 시달릴 게 뻔했지만 상무가 직접 찾아와 말해 엄청난 압박을 느꼈다”고 말했다.

A씨가 이후 회사 정도경영실(감사실)의 성희롱 처리 담당자에게 “복귀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하자, 담당자는 깜짝 놀라며 “왜 돌아가느냐”고 반문했다. 하지만 A씨가 “부소장님이 직접 찾아와 말씀하셨다”고 하자, 더 이상 말리지 않았다.

타 부서에서 3개월간 근무를 보장받았던 A씨는 결국 두 달 만에 돌아가야 했고, 우려는 현실이 됐다. 복귀 한 달 보름여 만인 지난달 29일 새벽 선임 C씨가 A씨 집까지 들어와 성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A씨와 동료들은 인턴 사원들이 교육을 마치고 부서 배치를 앞둔 때라 성희롱 사건을 조기에 수습하려고 부소장까지 나서 복귀를 종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의 한 동료 직원은 “1월에 뽑힌 인턴 직원들이 4월 25일쯤 오기로 돼 있었고, 여성 인턴 1명이 유일한 여직원인 A씨의 존재를 알고 ‘기대가 크다’는 말이 있었다”며 “그런데 A씨가 계속 다른 부서에 있으면 성희롱 사건이 알려질 수 있어 서둘러 복귀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12월 말 A씨로부터 성희롱 피해 신고를 접수하고 해당 부서에 근절 교육을 지시했지만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A씨와 같은 부서의 한 직원은 “교육을 전혀 안 하고 ‘다 받았다’고 서명하라고 했다”며 “상부에 알렸지만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고 말했다.

포스코 성폭력 피해 여직원과 같은 부서에 근무하는 직원이 회사의 성폭력 근절을 위한 단체 교육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상부에 보낸 메일 일부. '성희롱 교육을 하지 않고 서명을 하라고 해 서명했다'고 돼 있다. 독자 제공

포스코는 부소장이 A씨를 직접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복귀를 지시하거나 요구한 적이 없고, A씨의 강력한 요청으로 분리 조치가 종료됐다고 설명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A씨가 업무와 관련해 학교를 여러 곳 다닐 정도로 노력한 직원이라 부소장이 ‘절대 꿈을 포기하지 말라’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부소장이 위로와 격려 차원에서 한 말인데 A씨가 오해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부소장이 ’복귀하라’거나 ‘돌아오는 게 좋겠다’는 말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A씨가 3월 말 동료에게 복귀하겠다는 내용으로 보낸 메시지가 있다”며 “4월 초 A씨가 상사들과 상담을 통해 먼저 돌아가겠다고 해 본래 근무지로 간 것이지, 회사에서 일방적으로 처리한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포항= 김정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