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앞세운 남자 계영, 한국 신기록으로 세계선수권 단체전 첫 결선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황선우 앞세운 남자 계영, 한국 신기록으로 세계선수권 단체전 첫 결선행

입력
2022.06.23 18:37
0 0

한국 신기록 7분08초49 수립

남자 계영 800m 대표팀. 왼쪽부터 이유연, 이호준, 황선우, 김우민. 대한수영연맹 제공

남자 계영 800m 대표팀이 황선우(강원도청)를 앞세워 한국 기록을 새로 쓰고, 한국 수영 사상 첫 세계선권대회 경영 종목 단체전 결선 진출도 이뤄냈다.

대표팀은 23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계영 800m 예선에서 황선우-김우민(강원도청)-이유연(한국체대)-이호준(대구시청) 순으로 레이스를 펼쳐 7분08초49의 한국 신기록으로 헝가리(7분07초46)에 이은 1조 2위를 차지했다. 전체 2개 조 14개 국 중에는 4위다.

이로써 대표팀은 8개 팀이 참가하는 결선에 올라 24일 새벽 다시 한번 역영을 펼치게 됐다.

이날 대표팀은 지난해 5월 열린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같은 멤버가 작성한 종전 기록 7분11초45를 1년여 만에 4초 가까이 단축했다. 당시에는 황선우를 시작으로 이유연, 김우민, 이호준 순으로 레이스를 이어갔다.

계영 800m는 한 팀에서 네 명의 선수가 자유형으로 200m씩 이어서 헤엄쳐 순위를 가리는 단체전 종목이다.

이번 대회에서 나온 한국 신기록은 황선우-이유연-김지훈(대전시체육회)-김민준(강원체고) 순으로 팀을 꾸린 남자 계영 400m(3분15초68), 황선우의 남자 자유형 200m(1분44초47)에 이은 세 번째다. 황선우는 세 개의 한국 신기록 작성자 명단에 모두 이름을 올렸다.

김지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