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尹, '대통령 처음 해봐 잘 모른다'는 말 절대 금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종인 "尹, '대통령 처음 해봐 잘 모른다'는 말 절대 금물"

입력
2022.06.22 11:00
수정
2022.06.22 11:03
0 0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윤석열 발언 세련되지 못해"
"김건희 여사 정치화 바람직하지 않아"
"이준석 징계시 당에 치명상… 총선 기약 못 해"

1월 2일 윤석열(오른쪽)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윤석열의 정부혁신: 디지털플랫폼 정부 정책공약'을 발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내가 대통령 처음 해봐서 잘 모르겠다' 이런 얘기는 절대로 해서는 안 된다"고 충고했다.

김 전 위원장은 2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대통령의 말이라는 것이 그렇게 가벼우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대통령이 정치를 오래 한 분이 아니고 1년여 정치에 참여해 대통령이 되신 분이기 때문에 정치인들이 쓰는 말에 익숙함이 없다"며 "아침마다 출근길에 기자들이 얘기하면 그냥 별로 생각하지 않고 툭툭 뱉는 답변들을 하고 있는데 그것이 내가 보기에는 별로 세련되지 못하지 않았나 이런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은 다 처음해보지, 대통령을 경험해보고 하는 사람이 어디 있냐"며 "정치인의 레토릭(수사)이라는 건 아무렇게나 생각할 수가 없다"고 했다. 또 "일반 국민에게 바로 던져지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굉장히 세련되고 심사숙고해야 한다"며 "그것이 감정화, 정치화로 바뀌는 과정 속에서 개인에 대한 평가도 나올 수 있는 건데 그렇게 그냥 일반 사람들이 얘기하는 식으로 해서는 안 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 전 위원장은 "앞으로 얼마 하다가 아마 본인 스스로 '이거 이렇게 해서는 안 되겠다'는 판단을 할 시기가 올 것"이라며 "그만해야 되는 게 아니라, 그냥 답변 없이 들어갈 수도 있고 나라에 중요한 이슈가 있을 때만 얘기하는 식으로 변모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예상했다.

"2부속실 부활해선 안 돼... 공약 지켜야"

김건희 여사가 1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비를 찾아 분향 헌화을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김해=서재훈 기자

최근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공개행보를 이어가면서 논란이 일어 제기된 제2부속실 부활 문제에 대해서는 "부속실은 안 만든다고 했으니까 만들면 안 된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공약은 파기하면 안 된다"며 "보필할 수 있는 사람은 있어야 하는데, 그 소속이 어디냐는 중요치 않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 부인이라 사실 공인 비슷하게 됐기 때문에 이동하는 데 있어서 경호 문제도 있고, 보필해주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면서도 "그걸 가지고 일일이 자꾸 이상한 얘기를 안 하는 것이 정상이라, 관심을 끄면 (된다)"라고 했다.

특히 "(김건희 여사 활동에) 일반 국민들이 너무 크게 관심을 갖지 말아야 한다"며 "대통령 부인의 생활을 매일 정치화하려 하면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개인적인 활동영역이 있는 건데, 그걸 그대로 보면 되지 일일이 정치적으로 해석하려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대한민국 정치에 큰 영향이 없는 걸 왜 그렇게 정치적으로 해석하려고 하는지 이해가 잘 안 된다"고 고개를 저었다.

"이준석 징계하면 국민은 '새누리당'으로 회귀 간주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2 경향포럼'에서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된 이준석 대표 징계 문제에 대해서는 "윤리위에 회부된 이상 윤리위에서 이를 판단해야 하는데, 판단의 기준이 뭐가 있겠느냐"며 "정확한 증거가 확보된 다음에 해야 한다"고 사실상 반대했다.

그는 "당대표를 징계하는 과정에서 뚜렷한 증거도 없이 막연하게 품위니 어쩌니 이래서는 판단할 수 없는 것"이라며 "지금의 양상을 보면 국민의힘 내부에 서로 세력 다툼을 하기 위해서 하는 것처럼 국민에게 비춰지기 때문에 당의 장래를 위해 절대로 긍정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만약 이 대표가 실질적으로 징계를 받는다고 했을 적에는 당에 아마 치명적인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뚜렷한 증거도 없이 이준석 대표를 징계하면 국민들은 옛날의 새누리당으로 돌아간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징계가 실질적으로 이뤄지면 이 대표도 정치인으로서 그냥 그대로 그 자리에 있을 수는 없을 것" 이라며 "자기 나름대로의 결심을 할 수밖에 없는데, 그렇게 해서 당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게 무엇이 있겠느냐"고 우려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일반 국민들이 그래도 이 대표가 젊은 나이에 당을 대표하는 사람이 됐기 때문에 '저 당이 과거와 달리 변할 수도 있는 정당이구나' 하는 기대감을 줬는데 이제 그 기대감이 사라진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총선은 2년쯤 남았으니 미리 말하기 그렇지만 당의 모습이 그렇게 갈 것(징계할 것) 같으면 다음 총선을 기약할 수 없다"라고 경고했다.

박민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