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 대신 강호동이 "전국~!" 외친 사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송해 대신 강호동이 "전국~!" 외친 사연

입력
2022.06.21 10:10
수정
2022.06.21 11:06
0 0

송해 '야놀자' 광고 똑같은 콘셉트로 촬영
출연료 전액 방송코미디협회 기부

방송인 강호동(오른쪽)이 여행플랫폼 '야놀자' 광고에 출연한 모습. 송해(왼쪽)가 생전에 했던 똑같은 콘셉트로 광고를 찍었다. 출연료는 모두 기부했다. 유튜브 영상 캡처

실로폰 소리가 '딩동댕' 울려 퍼지자 기다렸다는 듯 "전국"을 외쳤다. 8일 세상을 떠난 '국민 MC' 송해가 아니다. 반전 목소리의 주인공은 강호동. 그는 송해가 생전에 했던 똑같은 콘셉트로 최근 여행플랫폼 '야놀자' 광고를 찍었다. 송해를 향한 추모의 의미다. 이 광고 영상은 20일 온라인에 공개됐다. 강호동은 송해의 뒤를 이어 '야놀자' 광고 모델 자리를 최근 물려받았다.

21일 소속사 SM C&C와 야놀자에 따르면, 강호동은 광고 출연료 전액을 방송코미디언협회에 기부했다. 송해는 생전에 후배 희극인을 물심양면으로 도왔고, 그 뜻을 강호동이 이어받은 것이다.

강호동은 송해의 장례식에서 장례위원을 맡았다. 10일 송해의 발인에 고인의 관도 직접 들었다. 둘의 인연은 12여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송해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송해 1927'(2021)에서 강호동은 "10여 년 전에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한 적이 있는데, 송해 선생님이 보자마자 허리를 잡고 '씨름하자'고 했다"며 "그때 선생님의 기운과 순발력, 뚝심이 잊히지 않는다"고 말했다.

양승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