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문 막아버린 한남동 대통령 관저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창문 막아버린 한남동 대통령 관저

입력
2022.06.20 20:40
수정
2022.06.20 21:43
0 0

내달 입주 앞두고 리모델링 공사 중인 대통령 관저
남산 서울타워 방향 창문 17개 중 11개 완전 폐쇄
남산 산책로에서도 보여... 경호상 이유로 가린 듯

대통령 관저로 확정돼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 중인 서울 용산구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의 창문 여러 개가 완전히 폐쇄되거나 개조된 모습이 20일 한국일보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날 촬영된 사진(위)과 공사 전인 지난달 3일 촬영된 사진을 비교해 보면, 공관 전면 업무동에 나 있던 창문 7개 전부와 뒤편 주거동 2층의 창문 10개 중 4개가 철거된 뒤 가림막 등으로 밀폐됐고, 나머지는 미닫이형에서 고정형으로 개조된 것을 알 수 있다. 오대근 기자 · 뉴스1


리모델링 공사 전인 4월 24일 촬영된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 업무동(왼쪽)과 20일 촬영된 업무동. 총 7개의 창문이 모두 폐쇄돼 있다. 연합뉴스·오대근 기자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을 대통령 관저로 바꾸는 리모델링 공사가 한창인 가운데, 공관 건물에 나 있던 창문 여러 개가 완전히 폐쇄되거나 개조된 모습이 20일 한국일보 카메라에 포착됐다. 외교부 장관 공관은 옛 청와대 관저와 달리 남산에서 훤히 내려다보이는 만큼, 경호상 이유로 창문을 폐쇄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남산 산책로에서 망원렌즈로 촬영한 사진과 공사 시작 전인 지난달 3일 촬영된 사진을 비교해 보면, 업무동(오른쪽 앞) 창문 7개 전부와 주거동(왼쪽 뒤) 2층의 창문 10개 중 4개가 사라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남산 방향 17개 창문 중 11개가 가려진 것이다. 창문이 있던 자리에 아예 벽면을 새로 세우거나 창틀을 철거하고 그 자리를 밀폐하는 방식으로 공사가 이루어진 것으로 보아 임시 가림막 수준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폐쇄되지 않은 나머지 창문들은 구식 미닫이형에서 고정형으로 개조됐다.

외교부 장관 공관 주거동의 4월 25일 모습(위)과 20일 촬영된 모습. 총 10개의 창문 중 4개가 폐쇄돼 있다. 뉴스1·고영권 기자


공사 전인 4월 25일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 창문은 대부분 구식 미닫이형(위 사진)이었다. 20일 촬영한 사진을 보면 폐쇄되지 않은 나머지 창문의 경우 모두 고정형으로 개조돼 있다. 뉴스1·고영권 기자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에서 20일 마무리 공사가 한창이다. 오대근 기자


대통령 관저는 사적 공간인 동시에 업무의 연장 공간으로 경호와 보안 유지는 필수다. 남산 기슭 매봉산 중턱에 위치한 외교부 장관 공관은 동·남·북쪽으로는 숲에 가로막혀 외부 접근이나 관측이 불가능하나, 서북쪽으로 훤히 트여 있어 남산 산책로나 이태원동의 고층 건물, 빌라 등에서 쉽게 관측할 수 있다. 특히, 조명에 의해 실내가 외부보다 밝아지는 밤 시간 대 내부 상황이 창문을 통해 그대로 노출될 가능성이 있다. 경호 및 보안상 안전 확보를 위해 창문을 폐쇄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이유다.

그러나 대통령실은 창문 폐쇄의 정확한 이유에 대해 확인해 주지 않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경호상의 이유로 보이기는 하나, 만약 이게 어떤 경호적인 사유라면 경호처에서도 당연히 밝히지 않을 것"이라며 사실상 확인을 거부했다

남산 산책로에서 내려다보이는 외교부 장관 공관. 멀리 숲속에 자리 잡고 있는 흰색 건물이다. 오대근 기자


외교부 장관 공관(붉은 선 안)이 위치한 한남동 일대의 위성사진. 구글어스 캡처


외교부 장관 공관. 구글어스 캡처


남산 산책로에서 외교부 장관 공관까지는 직선 거리로 약 1.5㎞에 달한다. 결코 가까운 거리가 아니나, 산책로의 고도가 더 높은 데다 시야를 가리는 요소가 없어 육안으로도 공관 앞마당의 대형 태극기가 선명하게 보일 만큼 가깝게 느껴진다. 실제로 이날 산책로를 지나던 시민들이 대통령 내외가 입주할 새 관저를 발견하고는 신기해 하며 스마트폰으로 인증샷을 찍기도 했다.

한편, 이날 외교부 장관 공관은 마무리 공사에 나선 관계자들과 차량들로 북적였고, 마당 한쪽엔 공사용 철근 등 자재가 수북이 쌓여 있었다. 윤석열 대통령 내외는 이달 말쯤 리모델링 공사가 마무리되고 나면 다음 달 초쯤 관저에 입주할 예정이다.



19일 남산 산책로 전망대에서 시민들이 대통령 관저가 될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19일 남산 서울타워에서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이 보인다. 오대근 기자




오대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진잇슈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