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부인과 처남댁 살해 40대 구속...법원 "도주 우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전 부인과 처남댁 살해 40대 구속...법원 "도주 우려"

입력
2022.06.18 15:06
0 0

18일 영장실질심사 열려
종교 문제로 전 부인과 자주 다퉈

경찰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전 부인과 처남댁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40대가 구속됐다.

18일 법원에 따르면 전주지법 정읍지원 전재현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전 살인 등 혐의를 받는 A(49)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질심심사)를 진행한 뒤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16일 오후 5시 40분쯤 정읍시 북면 한 상가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를 휘둘러 전 부인 B(41)씨와 B씨 남동생의 부인(39)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현장에 함께 있던 B씨 남동생(39)도 흉기에 찔려 크게 다쳤다.

종교 문제 등으로 B씨와 자주 다툰 것으로 파악된 A씨는 이날 영장실질심사가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위장 이혼을 했다"며 "종교적 이유 때문에 화가 나 범행했다"고 말했다. 그는 "종교 때문에 아이들과 떨어지게 돼 범행했나"라는 취재진 질문에 "비슷한 이유다. 죄송하다"고 답했다.

경찰은 구속된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환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