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12일 오전 서해상으로 방사포 여러 발 사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북한, 12일 오전 서해상으로 방사포 여러 발 사격

입력
2022.06.12 21:49
수정
2022.06.12 23:20
0 0

윤석열 정부 들어 네 번째 도발

북한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5차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8~10일 진행했다. 11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며 "자위권은 곧 국권 수호 문제"라며 "우리의 국권을 수호하는 데서는 한 치도 양보하지 않을 우리 당의 강대강, 정면승부의 투쟁원칙"을 재천명하고 무력과 국방연구 부문이 강행 추진해야 할 전투적 과업들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12일 오전 서해상으로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여러 발 사격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우리 군은 12일 오전 8시 7분쯤부터 11시 3분쯤까지 북한의 방사포로 추정되는 수 개의 항적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날 북한의 사격은 윤석열 정부 들어 네 번째 도발이다. 지난 5일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추정 미사일 8발을 무더기로 발사한 지 일주일 만이며, 한미일 국방장관이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3국 미사일 경보 훈련, 탄도미사일 탐지·추적 훈련을 재개하기로 합의한 다음 날이다.

이에 국가안보실은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주재로 오전 10시 3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열었다. 국가안보실 관계자는 "참석자들은 북한이 우리 안보에 직접적인 위협을 가하는 각종 무기체계를 지속적으로 개량하고 있음을 우려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 결과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에게 보고됐고, 김 실장은 이를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다만, 이날 북한이 사격한 발사체는 '저강도'인 재래식 방사포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재래식 방사포는 한미가 사실상 SRBM으로 분류하는 초대형 방사포보다 비행 거리는 짧고 고도는 낮다. 군 당국은 재래식 방사포를 탄도미사일로 분류하지 않고 있어 사격 직후 언론에 별도 공지하지 않았다.

강진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