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히어로처럼 하나의 세계관에"...카카오판 메타버스 '카카오 유니버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마블 히어로처럼 하나의 세계관에"...카카오판 메타버스 '카카오 유니버스'

입력
2022.06.08 08:00
0 0

카카오가 그리는 메타버스 생태계
관심사 기반 비지인·비목적 소통 강화
남궁훈 대표 "전 세계 50억 이용자 목표"

남궁훈 카카오 대표가 7일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카카오의 메타버스 콘셉트 '카카오 유니버스'를 소개하고 있다. 카카오 제공


카카오판 메타버스인 '카카오 유니버스'의 청사진이 공개됐다. ①기존 지인 기반의 메신저에서 '관심사'를 기반으로 한 오픈채팅을 강화하고 ②카카오 플랫폼에서 숏폼(짧은 길이의 영상)부터 챗봇, 3차원 가상공간 메타버스, 버추얼 휴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임 등을 통합 제공해 글로벌 이용자를 하나의 생태계로 끌어들이겠다는 야심찬 계획이다.

남궁훈 카카오 대표는 7일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카카오의 메타버스 콘셉트 '카카오 유니버스'를 공개하고 카카오 계열사 협업을 통한 서비스 구현 방향성에 대해 소개했다.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 유니버스는 아는 사람 사이의 소통을 바탕으로 한 메신저인 카카오의 한계에서 벗어나 공통의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이 언제 어디서나 소통할 수 있는 생태계를 뜻한다. 앞서 남궁 대표는 4월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메타버스는 단순한 3차원 가상공간이 아닌 시공간의 한계를 극복하고 다양한 이용자들이 한데 모이는 커뮤니티로 재정의한 바 있다. 카카오는 핵심 역량인 '텍스트' 기반 플랫폼의 장점을 살려 메타버스를 꾸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카카오 유니버스의 출발점, '오픈링크'

김일두 카카오브레인 대표가 7일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카카오 제공


카카오 유니버스의 출발점은 오픈링크 서비스다. 오픈링크는 취미, 장소, 인물 등 공통의 관심사를 가진 이용자들이 모여 소통하고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카카오톡 오픈채팅 기반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카카오픽코마 웹툰의 오픈링크를 통해 한국과 일본, 인도네시아의 이용자들이 오픈채팅에서 웹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유명 셰프가 운영하는 브런치의 오픈링크를 통해 만난 이용자들이 맛집 정보를 공유하는 식이다.

카카오는 여기에 비목적성 커뮤니케이션 요소를 추가, 카카오 유니버스를 활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기존 카카오톡 프로필에서 멀티 프로필 기능을 강화, 이용자들이 '멀티 페르소나'를 표현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카카오브레인의 초거대 인공지능(AI) 모델을 활용, 얼굴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추적하는 기술로 다양한 형태의 3D 캐릭터가 자동으로 생성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오픈채팅에서 낯선 이들과 역할 놀이를 하는 등 색다른 소통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SNS 기능 강화와 함께 '나만의 펫 키우기' 등 즐길거리도 늘어난다.

남궁 대표는 "지인 기반의 카카오는 확장의 한계 때문에 전 세계 인구 1%인 5,000만 명의 이용자가 사용하고 있다"며 "관심사 기반의 비지인 간 소통, 비목적 소통을 가능하게 해 나머지 99%인 50억 명의 이용자도 사로잡겠다"고 밝혔다.



웹툰 주인공과 실감나는 대화부터, 숏폼 영상까지... 커지는 카카오 생태계

카카오의 메타버스 콘셉트 '카카오 유니버스'. 카카오 제공


카카오는 이렇게 확장된 커뮤니케이션의 장에 텍스트, 이미지, 영상을 넘어 가상현실까지 아우르는 메타버스 서비스를 덧붙이겠다는 계획이다. '대화형 AI'를 통해 웹툰 주인공의 성격을 학습하는 등 가상 인물과 대화할 수 있는 챗봇,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숏폼 영상 콘텐츠 등이 제공된다. 창작자와 이용자 사이의 B2C2C 생태계 구축을 진행해 수익 모델도 강화한다.

카카오 유니버스의 마지막 방점은 카카오 계열사 넵튠이 개발 중인 3D 메타버스 서비스 '컬러버스'다. 네이버의 제페토, SK텔레콤의 이프랜드 등 기존 메타버스와 달리 별도의 앱 설치 없이 모바일과 온라인을 넘나들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카카오는 올해 하반기부터 카카오 유니버스의 서비스들을 차례차례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남궁 대표는 "카카오 유니버스는 히어로가 하나의 세계관에 뭉쳐 성장하는 마블 유니버스와 닮았다"며 "개별 서비스를 하나의 세계관으로 묶어 카카오로 세상 모든 관심사가 연결되는 새로운 세상을 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승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