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그곳에선 아프지 말고 멋진 삶 살아줘" 20대 여성, 3명에 새 삶 주고 떠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딸, 그곳에선 아프지 말고 멋진 삶 살아줘" 20대 여성, 3명에 새 삶 주고 떠나

입력
2022.05.27 12:00
0 0

올해 대기업 입사한 20대 사회 초년생 최현수씨
12일 신호 위반 차량에 치어 뇌사 상태 빠져
3명에게 심장과 좌우 신장 기증하고 하늘나라로

3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하늘로 떠난 최현수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올해 대기업에 입사한 20대 사회 초년생이 교통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져 장기 기증을 통해 3명에게 새 삶을 선물한 사연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27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최현수(26)씨는 25일 심장과 좌우 신장을 기증하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최씨는 12일 새벽 퇴근 후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횡단보도를 건너다 신호 위반 차량에 치였고, 고려대 구로병원으로 이송돼 응급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뇌사 상태에 빠졌다. 그는 장기 기증을 통해 세 사람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생일을 고작 이틀 앞두고 사망한 최씨의 사연은 안타깝기만 하다. 그는 1996년 서울 마포구에서 1남 2녀 중 둘째로 태어나 한성과학고와 고려대를 졸업해 올해 SK에너지에 입사한 재원이었다. 가족들은 최씨를 "든든하고 의지가 되는 딸"로 기억하고 있다.

최씨의 가족은 "사랑하는 가족을 떠나 보내는 것은 누구에게나 힘든 일이지만, 기증을 통해 이별하는 것이 아니라 어디에선가 함께 살 수 있다는 생각으로 기증을 결심했다"고 했다.

기증원은 최씨와 가족의 마지막 면회 모습, 가족 인터뷰를 담은 추모 영상을 제작했다. 영상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기증원은 "누구보다 자랑스러웠을 딸과 갑작스럽게 이별을 마주하게 된 가족의 슬픔을 감히 헤아리기 어렵다"며 "이별 후에도 누구보다 빛날 기증자와 유가족을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최씨가 숨진 25일은 그의 생일 이틀 전이다. 결국 생일날이 발인일이 됐다. 아버지 최명근씨는 "짧은 인생이었지만 우리 가족에게는 가장 예쁜 딸, 좋은 딸이었다"며 "좋은 곳에 가서 아프지 않고 새롭고 멋진 삶을 살아줬으면 좋겠다"고 딸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강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