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정 "아나운서 시절, 혈서 많이 받았다" ('라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강수정 "아나운서 시절, 혈서 많이 받았다" ('라스')

입력
2022.05.25 23:36
0 0

강수정이 아나운서 시절의 인기를 회상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강수정이 과거 인기를 회상해 눈길을 모았다.

강수정은 25일 오후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15년 만에 출연이다. 2007년, 20회 때 출연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그때 토크하다가 말실수를 했다. 내가 최동석씨랑 박지윤씨가 사내연애한다면서 '지윤이가 최동석씨를 최기사라고 부른다'고 말해야 하는데 김기사라고 했다. 사실 내가 (김씨) 남편이랑 연애중이었다"며 "너무 깜짝 놀라서 표정 관리가 안되더라"고 털어놨다.

'여걸파이브' 시절 기억을 더듬던 강수정은 미남 게스트들이 많이 출연했다면서 멤버들이 강동원에게 촬영 마치고 밥을 먹고 가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벽에 몰아넣고 감싸고 질문을 했다"고 떠올려 웃음을 자아냈다.

현영은 "그때 게스트들이 다 수정이를 좋다고 했다"고 말했다. 강수정은 아나운서 시절 인기에 대한 질문을 받고 "혈서를 많이 받았다. '사랑한다. 결혼하자'고 써있었다"며 "(팬이) 성냥으로 배를 만들어 보내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어린이 동요세상'을 진행하는데 방청석에서 '수정아 사랑해. 다시 돌아와' 외치더라. 처음 보는 남자였고 어른이었다. 사람들이 웅성거리고 청경들이 그 사람을 잡으려고 달려갔다"고 덧붙였다.

이날 최여진도 '여걸식스' 시절을 떠올리며 "최홍만이 나를 택했을 때 엄청 설렜다"면서 "내가 할 수 있는 게 춤밖에 없어서 항상 뭐 할 때마다 제작진이 (춤을) 준비하라고 시켰다. 부담스러웠다. '뭐할까' 하다가 밸리댄스를 배웠다. 일주일 연습 후에 촬영했다. 그게 '여걸' 명장면 중 하나라더라"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