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고 ‘슈퍼 6000 클래스’ 선수들이 평가하는 토요타 GR86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내 최고 ‘슈퍼 6000 클래스’ 선수들이 평가하는 토요타 GR86

입력
2022.05.23 07:49
0 0

‘슈퍼 6000 클래스’ 선수들이 경험한 토요타 GR86

최근 토요타 코리아의 행보는 꽤나 인상적이다. 실제 하이브리드 차량 일색이었던 브랜드 포트폴리오에는 ‘역동성’이라는 새로운 활력 요소가 더해지며 그 어떤 시기보다 다채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실제 GR 수프라가 데뷔하며 대중들의 이목을 끌었고, 국내 모터스포츠 부분에서도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GR86 역시 새롭게 출시되며 ‘GR 라인업’을 더욱 다채롭게 구성하고 최근 모터스포츠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는 토요타의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슈퍼 6000 클래스’ 선수들이 경험한 토요타 GR86

슈퍼 6000 클래스 선수들과 만난 GR86

토요타 코리아는 GR86을 출시하고 곧바로 자리를 옮겨 국내 미디어 관계자들을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으로 초청했다. 그리고 입체적인 트랙과 짐카나 코스를 마련, GR86의 주행 가치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이번 행사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초호화 인스트럭터’ 라인업을 추구했다. 바로 국내 모터스포츠의 대표라 할 수 있는 슈퍼레이스 ‘슈퍼 6000 클래스’의 선수들이 대거 참여하며 무게감과 완성도를 더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질문이 생겼다. 바로 슈퍼 6000 클래스의 선수들은 토요타의 새로운 스포츠카, GR86을 어떻게 평가했을까?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조항우

조항우(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10)

오래전부터 자동차를 좋아했고, 또 레이서로 활동한 시간이 제법 긴 편이라 클래식 86(AE86)을 경험하기도 헀고, 또 개인적으로도 좋아하는 차량이다. 그렇기에 새로운 86은 분명 반갑게 느껴진다.

최근의 여러 스포츠카들은 뛰어난 성능을 갖췄지만 워낙 많은 전자적 요소와 늘어난 무게라는 아쉬움이 있다. 그렇기에 가벼움, 그리고 밸런스에 초점을 맞춰 다듬어진 GR86은 분명 큰 의미를 갖고 있다.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조항우

기존 86과 같이 최고속도로 달리지 않고, 가볍게 주행을 하더라도 다루는 즐거움이 돋보인다. 그러면서도 기존 86보다 조금 더 빠르고, 민첩하며, 운전자에게 ‘신뢰’를 주는 차량이라 생각한다. 즉, ‘드라이빙의 순수함’에 방점을 찍고 싶다.

더불어 많이 팔릴 차량이 아님에도 ‘이러한 차량’을 개발한 토요타 역시 칭찬하고 싶다. 그리고 나아가 이러한 차량을 국내 시장에 출시하고, 모터스포츠에 대한 의지를 제시하는 토요타 코리아 역시 칭찬하고 싶다.

볼가스 모터스포츠 정의철

정의철(볼가스 모터스포츠/#04)

GR86은 눈으로 드러나는 ‘수치’를 갖고 다른 차량과 비교하거나 우위를 따질 필요는 없는 것 같다.

가속 성능이나 최고 속도, 혹은 랩 타임이 아니라 ‘운전자가 주행하며 느낄 수 있는 것’에 더욱 큰 의미와 가치를 갖고 있는 것 같다. 말 그대로 직관적이고 일체감이 돋보이는 차체를 바탕으로 운전자의 의지를 고스란히 드러낸다. 물론 ‘실수’ 역시 잘 드러낸다.

토요타 GR86

이전의 86대비 한층 개선된 출력이 주행 내내 느껴져 한층 빠른 페이스를 이어갈 수 있다. 더불어 구동계의 반응이나 변속기의 체결, 직결감 등은 물론이고 조향과 조향에 따른 차체의 반응 등이 ‘펀 드라이빙’을 보다 직설적으로 드러낸다.

이번의 시승 행사를 하며 GR86과 함께 인제스피디움을 달릴 수 있었다. GR86은 인제스피디움의 코너의 복합적인 구성, 그리고 상당한 고저차 속에서 ‘밸런스’를 앞세워 민첩한 주행을 구현했다.

서한 GP 장현진

장현진(서한 GP/#06)

기존 86을 소유했던 만큼 새로운 GR86이 무척 궁금했다. 그리고 실제 주행을 해보고, 경험하면서 생각보다 큰 차이가 있음을 느꼈다.

가장 먼저 돋보이는 부분은 바로 성능의 개선에 있다. 이전보다 커진 2.4L 엔진이 제시하는 231마력과 토크 덕분에 일상, 짐카나 그리고 트랙 등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한층 꾸준한 ‘가속’을 느낄 수 있었다.

토요타 GR86

더불어 엔진이 바뀌고 새로운 플랫폼, 부품 등이 더해져 무게가 소폭 늘어났는데 이러한 변화에도 불구하고 더욱 우수한 밸런스를 갖췄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더불어 차량의 움직임 역시 한층 경쾌하고, 탄력있게 변한 점도 느낄 수 있었다.

새로운 변화, 그리고 더해진 요소들은 말 그대로 ‘즐거운 드라이빙’에 집중하는 것 같고, 실제 GR86이 보여주는 밸런스는 최고 수준이라 생각한다. 국내 시장에 정식 출시된 만큼 현대자동차 N과 함께 마니아들의 이목을 끌 것 같다.

서한 GP 김중군

김중군(서한 GP/#05)

주행을 하기 전 제원표를 본다면 231마력이 실망스러울 수 있다. 그러나 막상 서킷을 달려보면 기본적인 속도는 물론이고, 코너에서의 움직임이 무척 빠르고 민첩하다는 생각이 든다.

이러한 민첩성에는 많은 요소들이 영향을 준다. 우선 231마력의 엔진은 ‘자연흡기’ 방식으로 매끄럽고, 점진적인 출력 전개를 제시하고, 체격감과 직결감이 돋보이는 6단 수동 변속기와 후륜구동의 레이아웃이 민첩함을 더한다.

GR86보다 더 강한 성능을 갖고, 우수한 부품을 탑재한 차량들도 있겠지만, 이렇게 가볍고 우수한 밸런스를 갖춘 차량은 흔치 않은 것 같다. 덕분에 언제 어디서든 민첩한 움직임을 누릴 수 있다.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정연일

정연일(CJ로지스틱스 레이싱/#03)

GR86은 기존의 86과 비슷하면서도 한층 발전된 차량이다. 무게가 소폭 늘었지만 출력이 개선됐고, 새로운 플랫폼, 요소들이 더해지며 더욱 우수한 밸런스와 민첩성을 자랑한다.

우선 우수한 움직임을 제시하는 차량이다. 더불어 드라이버의 성향과 주행 습관에 따라 차이가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새로운 GR86의 리어 움직임이 기존의 86보다 더욱 운전자의 의지를 고스란히 반영하고, 우수한 일체감을 제시하는 것 같다.

토요타 GR86

특징 중 하나가 타이어의 폭을 좁게 구성해 ‘뮤(μ)’ 값이 낮게 셋업한 부분이다. 이러한 특징으로 인해 주행 상황에 따른 움직임 변화가 자연스레 드러나며 우수한 조작성을 통해 언제든 움직임을 조율할 수 있다. 말 그대로 ‘다루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GR86는 ‘우수한 완성도를 가진 좋은 플랫폼’이라 할 수 있다. 운전자가 GR86과 함께 주행을 즐기고, 기술을 닦으며 조금씩 발전하고, 차량 역시 튜닝하며 꾸준히 발전할 수 있다. 운전자의 좋은 파트너가 될 것 같다.

모클 김학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