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의 '짧은 외출'... 바이든 만나고 만찬 직전 사라져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건희의 '짧은 외출'... 바이든 만나고 만찬 직전 사라져

입력
2022.05.22 10:30
수정
2022.05.22 11:39
0 0

질 바이든 동행하지 않아 김건희 여사도 일정 안 잡아
바이든과 박물관 내부 관람 후 환영 만찬에는 불참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건희 여사가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환영 만찬을 앞두고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조 바이든(왼쪽부터) 미국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여사가 21일 한미 정상 환영만찬 장소인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입장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짧은 일정을 동행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환영 만찬이 열린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 깜작 등장해 바이든 대통령과 인사를 나눴다. 올림머리에 흰색 투피스 정장, 흰 장갑을 착용한 김 여사는 국립중앙박물관 입구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인사를 나눈 뒤 윤 대통령과 함께 박물관 내부로 향했다. 한미 정상과 김 여사는 신라관에서 경천사지 10층 석탑과 황남대총 북분 출토 금관, 청년4년 명동종 등 3개 작품을 관람했다. 다만, 김 여사는 직후 이어진 환영 만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앞서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여사와 함께 신라관에서 금관을 관람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날 김 여사의 짧은 외출은 바이든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이번 방한에 동행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상호주의 외교 원칙에 따라 김 여사 역시 한미 정상회담 기간 별도의 일정을 잡지 않았고, 환영 만찬에도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 여사는 22일 청와대 개방을 기념하는 KBS 열린음악회에 참석한다.

김건희 여사가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환영만찬에 앞서 윤 대통령과 함께 박물관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서재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진잇슈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