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기자 "내각에 왜 남성만?"… 윤 대통령 "여성이 많이 못 올라와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미국 기자 "내각에 왜 남성만?"… 윤 대통령 "여성이 많이 못 올라와서"

입력
2022.05.21 19:28
수정
2022.05.21 21:43
0 0

[한미 정상회담 기자회견]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한미 정상 공동기자회견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금 (한국의) 내각에는 남성이 매우 많다.”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진행된 한미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에서 윤석열 정부 내각의 ‘남성 편중’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질문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동행 취재 중인 워싱턴포스트 소속 기자였다.

해당 기자는 기자회견 종료가 선언되기 직전 질문 기회를 받아 이 같이 질문했다. “(윤석열 정부) 내각의 여성 비율이 낮고 (윤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여성가족부 폐지를 주장했다. 한국 같은 경제 대국이 어떻게 하면 (공직사회와 정치권 등에서) 여성의 대표성을 향상시킬 수 있나. 윤석열 정부는 어떤 것을 계획하고 있나." 외교, 안보, 경제 관련 내용이 주를 이루는 정상회담 기자회견의 관행을 깬 돌발 질문이었다.

윤 대통령은 “공직 사회에서, 예를 들어 내각의 장관이라고 하면, 그 직전 위치까지 여성이 많이 올라오지 못했다”며 “여성들에게 공정한 기회가 더 적극적으로 보장되기 시작한 지 오래 되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여성들에게) 기회를 더 적극적으로 보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장관의 직전 위치'인 정부 부처 차관 인사에서도 여성을 배제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윤석열 정부 1기 내각의 면면을 보면, 국무총리를 포함한 전체 19명의 국무위원 중 여성은 3명 뿐이다. 윤 대통령이 임명한 차관과 차관급 인사 41명 중엔 여성이 2명에 그쳤다.

김현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