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나와 김정은 만남, 북한 진정성에 달려 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바이든 "나와 김정은 만남, 북한 진정성에 달려 있다"

입력
2022.05.21 17:19
수정
2022.05.21 18:27
0 0

21일 한미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
"한미일, 가까운 경제·군사적 관계"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미 정상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 이후 공동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내가) 만날지 여부는 북한에서 진정성 있게 나오느냐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북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선 "백신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 중국도 마찬가지"라면서도 "다만 (대북 지원 의사에 대한)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도·태평양 지역 및 글로벌 차원의 한미 공조 필요성도 강조했다. 한미일 협력과 관련한 질문에는 "한미일은 매우 가까운 경제적, 군사적 관계를 맺고 있다"며 "(한일 간) 무역 장벽 등 사안이 있는데 이를 타개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과 러시아를 향해 날을 세웠다. 중국을 겨냥해선 "대만해협 안전을 도모할 것이고 남중국해 항행 자유와 다른 곳들의 자유를 위해서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에 대해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자 주권과 영토 불가침이라는 국제사회 핵심 원칙에 대한 공격"이라고 비판했다.


정준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