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 오른 류현진 “앞으로 더 나아질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구속 오른 류현진 “앞으로 더 나아질 것”

입력
2022.05.21 16:39
0 0

찰리 몬토요 감독 “예전 모습 회복했다

토론토 류현진이 21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신시내티 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토론토=USA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앞으로 더 나아질 것이다.”

첫 승을 거둔 토론토 류현진(35)이 부활을 선언했다.

류현진은 21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신시내티 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무실점으로 2-1 팀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첫 승이자, 2021시즌 마지막 등판이었던 지난해 10월 4일 볼티모어 전 이후 229일 만에 정규시즌 경기에서 수확한 승리다.

류현진은 경기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갖고 “직구와 체인지업의 제구로 던지는 투수다. 오늘처럼 좋은 제구와 구속차를 유지한다면 앞으로 더 나아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스포츠넷 등 현지매체에선 “직구 구속이 올라갔고, 주무기 체인지업과 완벽한 조화를 이뤄 호투를 펼칠 수 있었다”고 류현진의 호투를 분석했다.

실제 베이스볼서번트에 따르면 이날 류현진은 직구(27개·35%), 체인지업(22개·28%), 커브(16개·21%), 커터(13개·17%) 등의 구종을 고르게 활용하면서도 볼넷이 없었다.

또 직구 최고 구속이 92.9마일(약 150㎞)을 찍었고, 직구 평균 구속도 89.7마일(약 144㎞)에 이르렀다. 류현진은 지난달 17일 왼손 팔뚝 부상을 입기 전엔 88~90마일(약 142~145㎞)로 직구 구속이 예년보다 2~3㎞ 떨어진 상태였다.

이날 정상적인 직구 구위에, 125~130㎞대 체인지업과 110㎞대의 커브를 섞다 보니 상대 타자들이 타이밍 잡는데 어려움을 겪은 것이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류현진이 예전의 모습을 회복했다. 제구력과 변화구 구사 능력이 좋아졌다”고 평가했다.

이어 몬토요 감독은 “90∼91마일(144.8∼146.5㎞)의 직구와 88∼89마일(141.6∼143.2㎞)의 직구는 상대 타자가 처리하기에 차이가 있다. 류현진은 변화구를 결정구로 활용하는 투수지만, 류현진의 직구 구속이 올라와야 한다고 강조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박관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