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에 철제그릇 던진 60대 "술 먹는데 시끄럽고 짜증나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명에 철제그릇 던진 60대 "술 먹는데 시끄럽고 짜증나서"

입력
2022.05.21 09:38
수정
2022.05.21 09:49
0 0

이재명, 전날 유세 중 철제그릇에 머리 맞아
경찰, 이날 오전 중 구속영장 신청 검토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향해 철제그릇을 던진 6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공직선거법상 선거방해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철제그릇 날아온 뒤 쳐다보는 이재명 후보. 유튜브 채널 이재명 캡처 연합뉴스

20일 저녁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해 거리유세 중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총괄선거대책위원장)에 철제그릇을 던진 60대 남성은 "유세가 시끄럽다"는 이유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21일 인천 계양경찰서는 공직선거법상 선거의 자유방해죄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 35분께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에서 거리를 걸으며 선거 유세 중이던 이 후보를 향해 철제그릇을 던져 선거운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현장에서 체포된 A씨는 경찰에 "술 먹는데 시끄러워서 짜증이 나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후보는 A씨가 던진 철제그릇에 머리를 맞았지만 큰 부상은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이 후보는 윤환 계양구청장 후보, 조덕제 구의원 후보와 함께 거리유세를 하고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철제그릇은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2층이 아닌 1층 야외테라스에 있던 A씨에 의해 던져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오전 중 다른 범행 동기가 있는지 등 조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광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