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에너지 무기’ 휘두른 러시아… 나토 가입 핀란드에 가스 공급 중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또 ‘에너지 무기’ 휘두른 러시아… 나토 가입 핀란드에 가스 공급 중단

입력
2022.05.20 23:01
0 0

핀란드 연간 에너지 소비 중 가스 비중 5% 불과
핀란드 "다른 가스관서 공급 받아 고객에 제공"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가 16일 수도 헬싱키 의회에서 열린 나토 가입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헬싱키=AP 연합뉴스

러시아가 또다시 ‘에너지’라는 무기를 꺼내 휘둘렀다. 이번에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 가입을 신청한 핀란드가 그 대상이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핀란드 가스회사 가숨은 이날 성명을 내고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 가즈프롬이 21일 오전 7시부터 핀란드에 천연가스 공급을 중단한다고 통보해 왔다”고 밝혔다. 핀란드가 가스 구매 대금을 루블화로 결제하라는 가즈프롬 측 요구를 거부한 지 사흘 만이다.

이번 조치는 스웨덴과 함께 18일 나토 가입 신청서를 제출한 핀란드에 대한 보복으로 풀이된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유럽 안보 불안이 커지면서 두 나라는 군사적 비동맹 중립 노선을 철회했다. 러시아는 나토 확장에 반발하며 두 나라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지난 14일에는 핀란드에 전력 수출도 중단했다.

하지만 핀란드는 큰 타격을 입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핀란드는 가스 대부분을 러시아에서 수입하지만, 가스가 연간 에너지 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에 불과하다. 가숨은 “핀란드와 에스토니아를 잇는 발틱커넥터 가스관을 통해 다른 곳에서 가스를 공급받을 것”이라며 “공급망에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면 앞으로 수개월 동안 모든 고객에게 가스를 모든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표향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