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진단기기 성장에 바이오·헬스 2020년 매출 114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19 진단기기 성장에 바이오·헬스 2020년 매출 114조

입력
2022.05.18 19:06
0 0

체외진단 의료기기 매출 286% 뛰어
해외인지도 24.7%p 올라
제품 성능보다 '메이드인 코리아' 더 중요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진단키트 등 의료기기 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2020년 국내 바이오·헬스산업 매출이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에서도 'K-뷰티'로 유명한 화장품뿐 아니라 의약품과 의료기기 인지도가 크게 상승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코로나19 첫해였던 2020년 국내 바이오·헬스산업 매출이 114조7,309억 원으로, 전년 대비 10.8%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분야별 매출은 △제약 41조330억 원 △화장품 40조1,198억 원 △의료기기 33조5,781억 원이다. 특히 2019년 시범조사에서 23조4,096억 원으로 집계됐던 의료기기 매출은 1년 만에 43.4% 급등했다. 코로나19 진단키트 등 체외진단의료기기 매출이 286%나 뛰어 6조9,082억 원을 기록한 덕이 컸다.

코로나19 진단키트의 해외 수출이 '메이드 인 코리아'의 인지도도 크게 끌어올렸다. 보건산업진흥원이 지난해 11월 15개국 일반 소비자 6,240명과 관련 산업 전문가 23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한국 바이오·헬스 제품 중 특정 제품을 알고 있는 소비자는 65.8%였다. 코로나19 이전 41.2%에서 24.7%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코로나19 전 한국 바이오·헬스 제품 인지도가 35.4%에 불과했던 독일은 66.7%로 31.3%포인트 뛰었다. 아랍에미리트(UAE)는 54.3%에서 89.2%, 인도는 47.5%에서 87.9%로 높아졌다.

전 세계 바이오·헬스산업을 선도하는 국가에 대한 질문에도 한국은 △의약품 및 의료기기 13개국 중 6위 △화장품 11개국 중 4위 △의료서비스 13개국 중 5위에 올라 세 분야 모두 중상위권에 포함됐다. 보건산업진흥원은 "코로나19로 진단키트 등 방역물품의 수출이 늘면서 한국 제품 인지도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해외 소비자들은 한국의 바이오·헬스 제품을 선택할 때 가격, 제품의 기능 및 안전성보다 브랜드(28%)와 브랜드의 국가(11.5%)를 중요하게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산업진흥원 관계자는 "코로나19 방역물품 수출이 늘었거나 한국 화장품이 유명한 국가에서 유독 이런 현상이 두드러졌다"고 밝혔다.

박소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