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사태에...맥도날드 32년만에 러시아에서 철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우크라 사태에...맥도날드 32년만에 러시아에서 철수

입력
2022.05.17 00:58
0 0

1990년 1월 모스크바 시내에 1호점 열어
러시아 요식업 부문 전체 세수의 25% 차지

16일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포돌스크에 있는 미국 패스트푸드 체인점 맥도날드에 불이 꺼져 있다. 모스크바=EPA 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미국 패스트푸드 체인점 맥도날드가 러시아에서 철수한다. 소련 붕괴 직전 모스크바 시내에 첫 매장을 연 후 32년만이다.

16일(현지시간)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이날 보도문을 내고 “러시아에서 30년 이상 영업한 뒤 현지 시장에서 철수할 것임을 밝힌다”며 “러시아 사업 매각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예측 불가능성 증대로 러시아 내 사업의 지속적 유지가 바람직하지 않으며 맥도날드의 가치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 내 사업체는 현지 기업인에게 매각할 계획이며 다만 새 사업자는 맥도날드 상표나 로고 등은 이용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맥도날드사 소식통을 인용해 다음달 중순 맥도날드 매장이 새로운 브랜드로 다시 문을 열고 현재의 직원과 공급업자, 메뉴 등은 유지될 것이라고 전했다.

맥도날드는 앞서 지난 3월 초 우크라이나 사태로 정상적 사업 운영이 불가능하다면서 러시아 내 850개 영업점을 일시 폐쇄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6만2,000명의 직원들에 대한 임금은 계속 지급될 것이라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1990년 1월 모스크바 시내 푸시킨 광장에 1호점을 열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 당시 보도에 따르면 1호점이 문을 연 날 햄버거를 맛보려는 시민들이 매장 앞에 약 450m의 긴 줄을 섰고, 질서 유지를 위해 민병대가 대기할 정도였다.

맥도날드는 붕괴하던 소련으로 유입되던 자본주의의 상징과도 같았다. 당시 “미국으로 갈 수 없으면 모스크바 맥도날드로 오세요”라는 TV광고가 나오기도 했다. 맥도날드는 러시아 내 대중 요식업 분야 최대 납세 기업으로 요식업 부문 전체 세수의 25%를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지원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